전국 공동주택 공시가격 총합 3000조 원 육박

김이현 / 기사승인 : 2020-09-17 10:19:26
  • -
  • +
  • 인쇄
서울 공동주택 가격 총액 1111조 원…전국 38% 차지
전국 아파트, 다세대 등 공동주택의 공시가격이 모두 합해 3000조 원에 육박하고 있다. 

▲ 서울 시내 아파트. [정병혁 기자]

17일 국토교통부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에게 제출한 2019~2020년 시·도별 공동주택가격 총액(공시가격)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 기준 공동주택 총액은 2921조2718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전국 공동주택 가격 총액인 2646조3549억 원보다 10.39% 상승한 금액으로, 올해 국가예산(512조3000억원)의 5.7배 수준이다.

주택 유형별로 아파트가 2614조2350억 원(89.5%), 다세대는 235조5565억 원(8.1%), 연립주택은 71조4802억 원(2.4%)이다. 아파트는 지난해(2355조6534억 원)보다 10.98% 올랐다.

서울의 공동주택 가격 총액은 1111조2191억 원으로 전국 공동주택 공시가격 합계의 38.0%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952조5059억 원보다 16.67% 상승한 것이다. 이어 경기도 807조9593억 원, 부산 169조9169억 원, 인천 139조3013억 원, 대구 120조1081억 원 순이었다.

신도시에 아파트를 중심으로 주택단지가 형성된 세종시는 아파트 가격 총액(27조2159억 원)이 다세대(599억 원)의 454배에 달했다. 이와 달리 제주도의 아파트 총액(12조2037억원)은 연립주택(4조8278억 원)의 2.5배 수준으로 격차가 가장 적었다.

공동주택 중 아파트 가격 최고가는 서울 용산 한남동의 한남더힐로 65억6800만 원이었다. 연립주택 최고가는 서초구 서초동의 트라움하우스 5차로 69억9200만 원, 다세대 최고가는 강남구 청담동의 다세대주택으로 41억9200만 원이다.

UPI뉴스 / 김이현 기자 ky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9.23 0시 기준
23216
388
20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