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추미애 아들 특혜' 의혹 제기 신원식 등 고발

김광호 / 기사승인 : 2020-09-17 16:05:16
  • -
  • +
  • 인쇄
"추 장관과 아들 명예훼손·왜곡보도… 언론 업무방해"
"당직 사병 주장도 동료 반박 증언 볼때 동기에 의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서 모 씨의 '휴가 특혜' 의혹 등을 제기한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과 당시 군 관계자, 당시 당직 사병 등이 검찰에 고발됐다.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일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병역 시절 병가 및 연가 사용과 관련한 녹취록을 공개하고 있다. [뉴시스]

시민단체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은 17일 신 의원 등을 허위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고발했다.

단체는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고발 기자회견을 갖고 "신 의원은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악용해 서 씨의 병가, 휴가 처리와 관련해 억측과 과장 위주의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정치공세를 펼쳤다"며 "추 장관과 그 자제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악의적인 언론 보도의 빌미가 돼 여론이 왜곡되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단체는 또 "이철원 전 대령은 서 씨의 자대 배치 및 올림픽 통역병 선발과 관련해 청탁이 있었다고 폭로한 바 있다"며 "이는 전형적인 '아니면 말고' 식의 허위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휴가 특혜' 의혹을 처음 제기한 당시 당직 사병 서 모 씨에 대해서도 "같은 중대에 근무했던 동료 등의 반박 증언을 볼 때 폭로 동기에 의문이 제기된다"며 허위 주장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9.23 0시 기준
23216
388
20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