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코로나19 음성 판정…"활동 재개할 것"

김혜란 / 기사승인 : 2020-09-22 19:35:19
  • -
  • +
  • 인쇄
총리실 직원 확진 판정에 따라 정 총리도 검사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검체 검사에서 22일 음성 판정을 받았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총리실에 따르면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종로보건소를 찾아 진단 검사를 받았다. 앞서 오전 총리실 직원 1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상황에 따른 조치였다.

총리실 관계자는 "밀접 접촉자가 아닌 만큼 활동을 정상적으로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종로구 선별진료소에서 진단 검사를 받은 뒤 삼청동 공관에서 검사 결과를 기다렸다.

아울러 예방적 차원에서 이날 총리 공관에서 예정됐던 국민의힘과의 만찬을 취소하고, 추경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에도 불출석하기로 했다.

다만 이날 지병으로 별세한 동생의 빈소는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UPI뉴스 / 김혜란 기자 k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11.24 0시 기준
31353
510
26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