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 소독약' 포비돈 요오드액, 코로나19 억제 효과"

김지원 / 기사승인 : 2020-09-29 10:31:11
  • -
  • +
  • 인쇄
미 대학 연구, 예방 목적 사용하는 데엔 미지수
일명 '빨간약'이라고 불리는 상처 소독제인 포비돈 요오드 액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빠른 시간 내에 억제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 포비돈 요오드액. [SBS '8시 뉴스' 캡처]

미국 코네티컷대 연구 결과 코안으로 뿌리는 포비돈 요오드 스프레이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빠른 시간에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연구팀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배양한 접시에 농도를 달리한 포비돈 용액을 뿌리고 70% 알코올을 뿌린 것과 비교했다. 그 결과 0.5% 저농도에서 15초 동안 노출 시켰음에도 불구하고, 70% 알코올보다 억제 효과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억제 효과가 확인된 건 지난 6월 싱가포르 연구팀에 이어 두 번째다. 나아가 포비돈 요오드 액은 같은 코로나 계열인 사스와 메르스 바이러스에서 억제 효과가 확인된 바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도 코로나19가 의심돼 검사받는 환자가 이 용액으로 입을 20초 동안 헹구면 의료진에게 옮길 수도 있는 바이러스의 양을 줄일 수 있다고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일반인이 예방 목적으로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전했다.

UPI뉴스 / 김지원 기자 kjw@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10.23 0시 기준
25698
455
23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