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앞두고 5조 풀려…'비대면'에 4년 만에 최저

강혜영 / 기사승인 : 2020-09-29 14:14:29
  • -
  • +
  • 인쇄
추석 전 화폐 순발행액 5조155억…전년 대비 0.5% 감소
추석 연휴를 앞두고 5조 원 가량이 시중에 공급됐다.

▲ 추석을 일주일여 앞둔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국은행 발권국에서 현금운송 관계자들이 시중은행에 공급될 추석자금 방출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한국은행이 29일 발표한 '2020년 추석 전 화폐공급 실적'에 따르면 한은이 추석 전 10영업일(9월 16~29일) 동안 금융기관에 공급한 화폐 순발행액(발행액-환수액)은 5조155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5조406억 원보다 0.5% 줄어든 것으로 2016년 4조8934억 원 이후 4년 만에 가장 작은 규모다.

추석 연휴 기간이 작년 4일에서 올해 5일로 늘어났지만, 코로나19 여파로 화폐 공급 규모가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상반기에 예비용 자금을 확보해뒀던 수요가 많은데다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귀성객의 지역 간 이동이 축소된 것이 영향을 끼쳤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지역별 순발행액은 관광객이 많은 제주본부(62.6%)와 강원본부(25.7%)에서 늘었다. 한은 본부(-1.1%), 대구경북본부(-13.4%) 등 다른 지역 본부에서는 대체로 줄었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10.30 0시 기준
26385
463
24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