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성추행 피해자 "한국 국감서 증언하겠다"

김광호 / 기사승인 : 2020-09-30 10:25:11
  • -
  • +
  • 인쇄
"나는 한국이 좋아 한국에 살면서 한국어를 배웠다"
"내 바람은 가해자가 뉴질랜드 돌아와 혐의에 답하는 것"

뉴질랜드 대사관 성추행 사건의 피해자가 한국 국회 국정감사에서 증언할 의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은 지난 7월 28일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할 때 직접 항의하면서 외교 문제로 비화했다.

▲ 주 뉴질랜드대사관 소속 한국 외교관의 현지 직원 성추행 의혹을 다룬 뉴질랜드 뉴스허브의 지난 7월 25일 보도 장면.  [뉴스허브 캡처]


30일 조선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주뉴질랜드 한국대사관 외교관의 성추행 사건 피해자인 A 씨는 "진실을 밝히고 가해자를 법정에 세울 수 있다면 대한민국 국회 국정감사에 나가 증언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A 씨는 전날 조선일보에 보낸 이메일과 SNS 메시지를 통해 "나는 한국이 좋아 한국에서 살면서 한국어를 배웠고, 귀국해서도 한국 대사관에서 근무하는 등 양국 협력 관련 활동을 해왔다"면서 "뜻하지 않게 한국 대사관에서 근무하다 한국 외교관에게 성추행 피해를 보게 돼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썼다.

A 씨는 특히 한국 대사관 근무 당시 한복 차림으로 대사관 주최 행사를 진행하던 사진까지 공개했다.

그는 "2017년 말 성추행을 당했을 때 무력감을 느꼈고 (가해자가 직속 상관이라) 압박감 때문에 문제 제기를 제대로 할 수 없었다"며 "가해자인 B 참사관이 2018년 2월 한국으로 돌아가기 전 현지 경찰에 신고하지 못한 걸 후회한다"고 말했다.

A씨는 또 "B 참사관이 나에게 한 행동(민감한 신체 접촉 등)에 동의하지 않았다"며 "사건 이후 정신적 고통을 받는 가운데 현지 경찰에 신고하기까지 많은 용기가 필요했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그러면서 "결국 뉴질랜드 법원은 B 참사관에 대해 세 혐의로 체포 영장을 발부했다"며 "내가 바라는 건 B가 뉴질랜드로 돌아와 자기가 받는 혐의에 답하고 이를 통해 인간으로서 내 존엄성이 회복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피해자 A씨의 대리인인 루이스 니컬러스씨도 이날 이메일에서 "한국 국회가 이번 사건의 문제를 바로 파악하고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는 가해자뿐 아니라 피해자의 입장도 들어봐야 한다"며 "가해자는 성적 의도 없이 몸을 만진 것이라고 하지만 피해자는 이 때문에 큰 수치심을 느끼고 정신적 고통을 겪었다"고 전했다.

최근 외교부가 '뉴질랜드 외교관 성추행' 사건과 관련한 사인(私人) 중재 절차를 재개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인 중재는 뉴질랜드 노동법에 따라 피고용인이 피해를 입힌 고용주에게 위로금 등을 요구하는 제도다.

올해 들어 주뉴질랜드 한국대사관과 피해자는 정신적, 경제적 피해 보상에 관한 중재를 진행했지만, 최종적으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10.30 0시 기준
26385
463
24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