려욱, '타히티 아리'와 열애 인정…팬클럽에 사과·해명

김광호 / 기사승인 : 2020-09-30 16:27:53
  • -
  • +
  • 인쇄
려욱, 팬커뮤니티에 사과 글 올려…"내 배려 부족해 팬들 혼란"
아리는 신천지 신도, 커플링 의혹 등 적극 해명…"난 기독교 신자"
그룹 슈퍼주니어 려욱(본명 김려욱)이 타히티 출신 배우 아리(본명 김선영)와 열애를 인정한 가운데 려욱은 팬클럽 엘프에게 사과를 했고, 아리는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해명했다.

▲30일 열애중이란 사실을 인정한 '슈퍼주니어' 멤버 려욱과 '타히티' 출신 배우 아리. [뉴시스]

30일 슈퍼주니어 소속사 레이블SJ는 "려욱과 아리는 친한 선후배 사이로 지내오다 최근 연인 관계로 발전하게 된 것으로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려욱은 이날 공식 팬커뮤니티 리슨에 글을 올려 "많이 기다렸을 텐데 너무 늦어지게 돼서 미안하다"라며 "무슨 말을 해도 이미 마음이 다쳤을 엘프(팬클럽명)를 생각하니, 어디서부터 어떻게 말을 해야 할지 너무 어렵고 고민이 됐다"고 썼다.

려욱은 "만나고 있는 친구를 이렇게 알리게 돼 엘프들에게 정말 미안하다"며 "지금 생각하면 내가 이 친구를 만나는 과정에서도 엘프들이 많은 배려를 해줬다는 생각이 드는데, 그 배려에 좀 더 사려 깊게 행동했어야 했는데 반성한다. 내 배려가 부족해 지금의 혼란이 더 생기게 된 것 같다"고 팬들에게 사과했다.

이어 "여러분이 말씀하고 계신 그 친구와 교제하고 있다"면서도 "사실처럼 오가는 오해들은 내가 이야기해 본 적도, 생각해 본 적도 없는 사실과는 다른 일이다. 내겐 지금 슈퍼주니어, 엘프가 소중하고, 사실이 아닌 말들이 너무 많이 돌아다니는 게 참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려욱은 "지금까지 나를 믿고 응원해 주셨던 만큼 더 큰 책임감 갖고 보답할 수 있는 려욱이 되겠다"며 "항상 제1순위인 슈퍼주니어 활동에 피해가 가지 않게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아리 또한 이날 자신의 SNS에 려욱이 카페를 차려줬다는 의혹, 커플링 의혹, 팬들을 기만하고 '럽스타그램'을 했다는 것에 대해 모두 오해라고 해명했다. 특히 신천지 신도라는 의혹에 대해서는 절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하면서 "난 기독교 신자"라고 밝혔다.

아리는 "지금까지 침묵으로 일관한 점도 사과드린다"며 "내가 해명하거나 입을 여는 것이 모두의 기분을 더 상하게 하고 그분께 피해가 갈 것이라고 생각했다. 공과 사를 구분하지 못하고 나의 짧은 생각과 행동으로 일어난 일이다. 더 성숙하게 행동하고 많이 노력하겠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려욱은 2005년 그룹 슈퍼주니어로 데뷔했고, 이후 유닛 슈퍼주니어-K.R.Y.와 솔로 가수로 활동했다. 지난 8월에는 뮤지컬 '광염소나타 2020'에 출연하기도 했다.

아리는 그룹 타히티로 2012년 가요계에 데뷔했고 현재는 배우로 활동 중이다. 2018년 연극 '엄마의 레시피'에 출연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10.23 0시 기준
25698
455
23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