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사람이 주택 1806가구 보유…강남3구 집주인 20% 다주택자

강혜영 / 기사승인 : 2020-10-16 14:45:15
  • -
  • +
  • 인쇄
상위 10명 5598가구 보유…강남3구 5주택 이상을 보유 3.46%
국내에서 주택을 가장 많이 보유한 사람은 총 1806가구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 다주택자 상위 20명이 소유 중인 주택 수는 1인당 평균 400채가 넘었다.

▲ 부동산 관련 이미지 [UPI뉴스 자료사진]

1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이 통계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기준 국내에서 주택이 가장 많은 집주인은 총 1806가구를 소유 중인 A 씨였다.

A 씨는 2016년 1246가구를 소유하다 2017년에 200여 채, 2018년에 300여 채를 더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2018년 기준 다주택자 상위 10명의 주택 보유량은 총 5598가구로 1인당 평균 560가구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2017년 다주택자 상위 10명의 1인당 평균 보유량 492가구보다 큰 폭을 늘어난 것이다.

A 씨를 포함해 주택을 500가구 이상 소유한 이는 5명이었다.

2018년 기준 다주택자 상위 20명의 집주인들이 가진 주택은 총 8327가구로 집계됐다. 1인당 평균으로는 416가구를 보유하고 있었다.

지자체별로는 서울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3구 집주인의 20.2%가 2주택 이상 다주택자로 조사됐다. 다주택자 비율은 전국(15.6%)과 서울(15.8%)보다 높은 수준이다.

강남3구는 5주택 이상을 보유한 집주인 비중도 평균 3.46%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상위 1%가 소유한 주택은 총 102만6237가구로 전체 주택의 5.8%를 차지했다. 이들은 평균 7.3가구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10.29 0시 기준
26271
462
241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