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들어"…코로나 길어지며 걱정·두려움·우울증 계속 늘어

김지원 / 기사승인 : 2020-10-16 16:06:35
  • -
  • +
  • 인쇄
한국트라우마스트레스학회 '코로나19 실태조사'
극단적 선택에 관한 생각도 3월 이후 꾸준히 증가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걱정이나 두려움, 불안감이 높아지는 등 국민 정신건강 전반이 악화하고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우울감과 극단적인 선택에 관한 생각은 3월 이후 꾸준히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 코로나19로 인해 국민 정신건강이 전반적으로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셔터스톡]

16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한국트라우마스트레스학회가 지난 9월 10∼21일 전국 19∼70세 성인 206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3분기 '코로나19 국민정신건강 실태조사' 결과, 국민이 코로나19로 느끼는 '걱정과 두려움' 지수는 지난달 1.77였다.

지난 3월 1.73에서 5월 1.59로 하락했다가 9월에는 코로나 사태 초기보다 더 높게 올라갔다.

'불안 위험군' 비율도 지난 3월(19%)에서 5월(15%) 사이 소폭 내려갔다가, 9월에는 다시 3월 수준인 18.9%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우울이나 자살을 생각하는 사람 역시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꾸준히 늘고 있다.

우울 위험군 비율은 지난 3월 17.5%에서 5월 18.6%, 9월에는 22.1%로 상승 추세를 보였다.

극단적 선택을 생각했다는 비율은 13.8%로 지난 3월(9.7%)이나 5월(10.1%)보다 높게 나타났다. 이는 2018년 집계된 성인의 자살 생각 비율인 4.7%의 3배에 가까운 수준이다.

성별로 보면 여성의 '우울 위험군' 비율(26.2%)이 남성(18.1%)보다 높았고, 극단적인 선택을 생각했다고 답한 비율은 남성(14.5%)이 여성(13.2%)보다 높게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일상에서 어떤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지에 관한 질문에는 '계획했던 일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음'이 1.71로 가장 높았고, '경제적 어려움'(1.45), '부정확한 정보나 가짜뉴스로 인한 혼란'(1.45)이 뒤를 이었다.

UPI뉴스 / 김지원 기자 kjw@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10.29 0시 기준
26271
462
241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