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종전선언 제안, 협상 테이블에 남아있다"

강혜영 / 기사승인 : 2020-10-17 12:07:32
  • -
  • +
  • 인쇄
서훈 "종전선언, 비핵화와 따로 놀 수 없어" 발언에 답변
미국 국무부는 종전선언이 여전히 협상의제로 남아있다고 밝혔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종전선언과 비핵화가 연계됐다는 취지로 말한 것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것이다.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Photo by Greg Nash/UPI]

17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 보도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 대변인실은 "그 (종전선언) 제안은 협상 테이블에 남아있다"면서 "싱가포르 정상회담의 모든 약속에 대한 균형 잡힌 합의에 도달하기 위해 미국은 유연한 접근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무부는 "미국은 북한 주민들이 더 밝은 미래를 가질 수 있도록 북한과 의미 있는 협상을 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는 입장도 되풀이했다.

국무부가 이 같은 입장을 밝힌 것은 서훈 실장이 지난 15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면담한 뒤 특파원들과 만나 "종전선언이 (북한 비핵화 과정에서) 따로 놀 수 없다는 것은 상식"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RFA가 논평을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당시 서 실장은 "종전선언 문제는 새로운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제까지 항상 협상 테이블 위에 올라와 있던 문제였고, 그 부분에 대해 한미 간에 다른 생각이 있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북미 정상은 지난 2018년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한국전 당시의 전쟁포로 및 전쟁실종자 유해 송환 등 4개 사항에 합의했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10.29 0시 기준
26271
462
241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