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은행 절반, 위험선호 투자자 비율 80%↑…99% 넘기기도

양동훈 / 기사승인 : 2020-10-23 10:59:15
  • -
  • +
  • 인쇄
국내 은행 16곳 중 8곳의 위험 선호 투자자 비율이 80%를 넘고, 이 중 2곳은 90%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 금융투자 [셔터스톡]

국회 정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23일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은행별 펀드 위험성향 분석자료'에 따르면 국내 은행 16곳 중 6곳의 올해 상반기 기준 위험 선호 투자자 비율이 80%대였고, 2개 은행은 90%를 넘었다.

한 은행은 올해 고객의 97%를 위험 선호로 분류했고 2017년과 2018년에는 99% 이상을 위험 선호로 분류한 것으로 나타났다.

위험 선호 투자자는 펀드에 가입하면서 원금 손실을 감수하는 등의 위험을 선호한다고 답한 고객을 뜻한다.

김 의원은 금융권에서 안정 성향이 강한 고객이 많이 찾는 은행에서 위험 선호 투자자 비율이 지나치게 높은 것은 고위험상품을 자유롭게 팔기 위해 고객 투자성향을 위험 선호로 유도한 것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고객의 투자 성향은 △공격투자 △적극투자 △위험중립 △안전추구 △위험회피 등 5단계로 나뉘는데, 이중 공격투자와 적극투자로 분류된 고객에게만 펀드 위험등급 분류(6단계) 중 1~2단계에 해당하는 고위험상품을 팔 수 있다.

김병욱 의원은 "애초 고객을 위험 선호로 분류해 놓고 고위험상품을 팔고 있다면 투자자 성향 분류 단계부터 감독당국이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며 "특히 은행별로 다른 투자자 성향 분석 알고리즘을 점검해야 한다"고 밝혔다.

UPI뉴스 / 양동훈 기자 yd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12.1 0시 기준
34652
526
278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