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코로나19 자가격리 무단이탈자 "전원 고발조치"

문영호 / 기사승인 : 2020-10-29 17:29:58
  • -
  • +
  • 인쇄

경기도가 코로나19와 관련해 자가격리 무단이탈자를 대상으로 전원 고발조치라는 특단의 조치를 내렸다.

경기도는 29일 '자가격리 무단이탈자 재발 방지 협조'란 제목의 공문을 일선 시군에 통보했다. 

▲ 29일 경기도가 자가격리 무단이탈자와 관련해 도내 31개 시군에 내린 공문 [경기도 제공]


이에 따라 각 시군은 자가격리 중 무단이탈자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전원 고발 등 엄중 처벌에 나서게 된다.

이번 조치는 전담 공무원 배치,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 등의 관리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자가격리 무단이탈자가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경기도 집계에 따르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자가격리자에 대한 고발 방침을 밝힌 지난 3월 27일부터 10월 28일까지 도에서 발생한 자가격리 무단이탈건수는 모두 363건이다.

이 가운데 127건이 고발 조치됐으며 계도 149건, 고발예정 등이 87건이다. 시군별로는 부천이 48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용인 43건, 안산 42건 등의 순이다.

A 시에 거주하는 B 씨는 지난달 17일 해외에서 입국해 다음달 1일까지 자가 격리에 들어갔지만 도중 무단이탈했다. A 씨는 22일 오산에서 성남으로 이동한 후 여자친구와 함께 4일 동안 술집과 숙박업소, 카페 등을 이용한 뒤 25일 격리장소로 돌아온 사실이 적발돼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다.

특히 B 씨와 같은 날짜에 같이 입국한 한 회사동료는 B 씨와 같은 장소에서 격리를 하면서 B 씨를 대신해 자가진단을 한 사실도 드러나 함께 고발 조치됐다.

C 군에 거주하는 D 씨는 지난달 6일 미국에서 입국해 같은달 20일까지 자가격리 조치를 받았다.

D 씨는 격리 기간 중에 격리지 인근을 산책하며 해당 사진을 자신의 SNS에 게재했다가, 한 민원인이 산책 사진 등을 증거로 신고해 무단이탈 사실이 드러났다.

한편, 경기도 내 자가격리자는 1만 485명(28일 18시 기준)이다.

도는 이들을 대상으로 1만 4152명의 공무원을 투입해 자가격리자 1:1 전담매칭, 1일 2회 모니터링 실시, 방역키트 전달 등의 방법으로 관리하고 있다. 또, 자가격리자들에게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을 제공해 무단이탈 등을 예방하고 있다.

조창범 경기도 자치행정과장은 "쉬는 날 없이 전담공무원들이 매일 밤 11시까지 관리를 해도 친구에게 휴대폰을 맡기고 이탈하는 등 관리에 한계가 나타나고 있다"면서 "단순한 일탈이 아니라 도민들의 생명을 위협하는 방역거부 행위에 해당하는 만큼 무단이탈자에 대해 전원 고발 조치를 취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UPI뉴스 / 문영호 기자 sonano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12.1 0시 기준
34652
526
278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