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김종인은 나가면 그만인데…서울·부산선거 심상찮다"

남궁소정 / 기사승인 : 2020-11-03 11:24:42
  • -
  • +
  • 인쇄
金 향해 "속좁은 좁쌀 정치…호남 표 구걸 가관"
"주호영 광주 출마하나…'야당 왜이래' 아우성"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또 공개 비난했다. 홍 의원은 김 위원장의 '호남행'을 두고 "보궐 선거도 없는 호남에서 '표 구걸'을 한다"라고 했고,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와 관련해선 '속좁은 좁쌀 정치'를 한다고 지적했다.

▲ 무소속 홍준표 의원.[뉴시스]

홍 의원은 3일 페이스북에 "김종인 위원장이야 그냥 나가 버리면 그만이지만, 이 당을 지켜온 우리만 또다시 형극의 길을 걷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서울시장 선거, 부산시장 선거가 심상치 않다"라며 "우선 서울시장 선거를 보면 보궐선거의 특성상 투표율이 아주 저조하다는 것, 말하자면 열성적인 지지층만 투표장으로 간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24개 구청장과 80% 이상 지방의원을 가진 더불어민주당이 압도적인 조직 선거, 관권 선거를 하게 될 것이고, '민주당 2중대 정책'으로 마음이 떠나버린 느슨한 우리 지지층과 와해된 서울 지역 당협 조직으로 이런 악정(惡政)에도 불구하고 과연 우리가 이길 수 있을지 참으로 의문"이라고 우려했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 1일 김 위원장을 향해 "당이 추구하는 새로운 길은 민주당 2중대 정당인가"라고 반문한 바 있다. 홍 의원이 거듭 김 위원장을 향해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우는 모양새다.

홍 의원은 "더구나 김 위원장이 이미 우리당 후보들을 모두 폄하해 버려 어느 후보가 선택받더라도 상처뿐인 출마가 될 것은 자명한 이치"라며 "아무런 대책 없이 우리끼리 쪼개고 제외하는 '속 좁은 좁쌀 정치'를 어떻게 우리 지지층들이 받아 주겠느냐"고 지적했다.

또 "부산 시장 선거도 별반 다를 바 없다. 부산 조직도 상당수 와해되고, 곧 저들은 부산지역 최대 숙원인 가덕도 신공항도 발표할 것인데 그걸 무슨 타개책으로 돌파하겠느냐"고 적었다.

홍 의원은 현 상황에 대해 "부산 사람들이 뿔이 나도 단단히 났다"라고 했다. 그는 "태극기 세력이 가장 강한 부산에서 그 세력을 업고 정규재 주필이 출마하려고 하는데, (김 위원장은) 부산이 아무나 나서면 찍어 주는 곳으로 얕잡아 보고 초선의원에게 출마 종용을 했다. 또 다른 중진이나 다선 의원들은 배제하면서 '부산 시장감이 없다'라고 질러댔으니 부산 사람들이 뿔이 나도 단단히 났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어제(지난 2일) 우리당 최대 지지 지역인 TK(대구·경북)에서 민주당 34%, 우리당 30%로 역전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는데도, 보궐 선거도 없는 호남에 가서 표 구걸이나 한가하게 하고 있으니 참으로 보궐선거를 앞두고 하는 모습들이 가관"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대구에 가니 주호영 원내대표는 아마 다음 총선 때 광주에서 출마하나 보다고 대구 사람들이 이구동성으로 말하고 있었다"며 "호남에 가서 벼락치기 공들인다고 서울·호남 분들이 보궐선거 때 우리당으로 즉시 돌아오겠느냐. 야당이 왜 이래? 우리 지지층들의 아우성이다"라고 지적했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1. 24. 0시 기준
75084
1349
62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