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징계위 D-2…국민청원 '尹 해임 찬성' 16만 vs '반대' 17만

남궁소정 / 기사승인 : 2020-12-08 17:54:38
  • -
  • +
  • 인쇄
두 청원 모두 공식답변 요건 20만 가까워져
해임 찬반 대립 격해지며 청원 참여도 경쟁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법무부 징계위원회를 이틀 앞둔 8일 윤 총장의 해임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과 해임에 반대하는 국민청원이 각각 16만 명, 17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윤 총장의 해임 여부를 두고 여야 간, 진영 간 공방이 거세지는 가운데 국민청원 참여도 경쟁적으로 이뤄지는 양상이다.

▲ 4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윤석열 검찰총장 해임 반대 청원(위)과 지난달 27일 올라온 찬성 청원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8일 오후 5시 기준 윤 총장의 해임을 반대하는 청원에는 17만 2789명이 동의했다. 이 청원은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철회 및 해임반대'라는 제목으로 지난 4일 게시됐다. 청원 게시 한 달 이내에 20만 명 이상이 동의하면 청와대가 공식 답변을 해야 한다.

청원인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추진하고 있는 윤 총장에 대한 징계절차와 징계위 결정 후 예상되는 검찰총장 해임에 대해 어떤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즉각 중지시키고, 윤 총장이 주어진 임기를 마칠 수 있도록 해주실 것을 대통령께 건의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만약 이같은 건의를 묵살하고 국민들의 열망을 저버리는 결과가 있을 때 예상되는 후폭풍은 4·19나 6·10 만세운동에 버금가는 국민 대결사 항전이 전국 방방곡곡에서 불타오를 것을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윤 총장의 해임을 촉구하는 청원에는 같은 시각 16만 7582명이 동의했다. 이 청원은 '검찰총장 윤석열 해임과 함께 철저한 수사를 통해 엄중처벌 받아야 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지난달 27일 게시됐다.

청원인은 "검찰총장 윤석열은 이미 천하에 밝혀진 근거로, 절차대로 해임과 함께 철저한 수사를 통해 엄중처벌 받아야 한다"며 "추 장관의 마땅한 조치에 대한 항명 검사들은 모두 사표를 받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3. 1. 0시 기준
90029
1605
810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