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직격탄' 식당·숙박시설 부채비율 또 역대 최고

강혜영 / 기사승인 : 2021-01-14 09:58:10
  • -
  • +
  • 인쇄
작년 3분기 숙박·음식점업 부채비율 216.08%…총대출금 72.5조
코로나19 확산에 직격탄을 맞은 숙박 시설과 음식점의 부채비율이 역대 최고 기록을 또 갈아치웠다.

▲ 숙박 및 음식점업 종합 부채비율 추이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 캡처]

14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숙박 및 음식점업 업체의 부채비율은 작년 3분기 기준 216.08%로 집계됐다. 이는 2015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지난해 2분기에 200.24%를 기록하면서 처음으로 200%를 넘어선 데 이어 최고치를 또 경신한 것이다.

숙박 및 음식점업의 부채비율은 2015년 이후 100% 중반 수준을 유지하다가 2018년 2분기에는 128.33%로 하락한 이후 조금씩 올라 100%대 중반으로 높아졌다.

이후 코로나19 확산이 시작된 작년 1분기에는 168.68%까지 상승했고 2분기에 200%를 넘어섰다.

숙박 및 음식점업의 대출금은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작년 3분기 기준 숙박 및 음식점업의 예금취급기관 총대출금은 72조5806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8% 늘었다. 직전 분기와 비교해서는 2.0% 증가했다. 2분기에는 직전 분기 대비 9.9%, 전년 대비 21.5% 급증하면서 각각 역대 최대 증가율을 기록했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1. 21. 0시 기준
73918
1316
608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