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부터 소상공인 2차 대출 2%대 금리로…최대 2%p↓

박일경 / 기사승인 : 2021-01-14 10:03:53
  • -
  • +
  • 인쇄
집합제한업종 임차 소상공인 1000만원 추가 대출
소상공인은 오는 18일부터 주요 은행에서 연 2%대 금리로 2차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집합제한업종 임차 소상공인을 위해선 1000만 원까지 추가 대출을 받을 수 있는 특별지원 프로그램이 가동된다.

▲ [금융위원회 제공]

금융위원회는 14일 코로나19 3차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고자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개편했다고 밝혔다.

소상공인 2차 대출은 18일 접수 분부터 최고 금리가 최대 2%포인트 내려간다.

▲ [금융위원회 제공]

은행권은 지난달 9일 최고 금리를 종전 연 4.99%에서 연 3.99%로 1%포인트 인하하기로 결정했는데 KB국민·신한·우리·하나·NH농협·IBK기업은행은 1%포인트 더 내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들 6개 은행에서는 연 2%대 금리가 일괄 적용된다. 종전 대출 금리는 연 2~4%대였다.

이외 은행들에서는 연 2~3%대 금리로 대출받을 수 있다.

또 5년 대출(2년 거치·3년 분할상환) 기간 가운데 1년차 보증료율이 기존 0.9%에서 0.3%로 0.6%포인트 내려간다.

2차 대출은 모든 소상공인이 최대 2000만 원까지 받을 수 있다. 다만 법인 사업자와 1차 금융지원 프로그램(기업은행 초저금리대출·시중은행 이차보전대출·소상공인진흥공단 경영안정자금)을 3000만 원 넘게 이용한 소상공인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 [금융위원회 제공]

정부는 집합제한으로 피해가 집중된 소상공인들의 임차료 부담을 줄이고자 특별대출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지난 11일부터 지급이 시작된 버팀목 자금 가운데 200만 원 신청이 가능한 집합제한업종 소상공인(개인사업자)이 지원 대상이다.

이 가운데 현재 임대차 계약을 맺은 개인사업자 소상공인이라면 기존 소상공인 금융지원 프로그램 이용 여부와 상관없이 추가로 최대 1000만 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현재 수도권에 시행 중인 거리두기 2.5단계에서 집합제한 업종은 식당, 카페, PC방, 공연장, 미용실, 마트, 오락실 등이다.

현재 0.9%인 보증료 경감 혜택도 있다. 1년차 보증료는 면제받고 2~5년차에는 0.3%포인트 내려간 0.6%를 적용받는다. 금리는 소상공인 2차 대출과 같은 수준이다.

▲ [금융위원회 제공]

금융위 관계자는 "현재 2차 대출을 운영하는 12개 시중·지방은행의 전산 시스템 구축 상황 등을 최종 점검 중"이라며 "18일부터 개편된 2차 대출과 임차 소상공인 특별지원 프로그램 신청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12개 은행은 국민·농협·신한·우리·하나·기업·경남·광주·대구·부산·전북·제주은행이다.

UPI뉴스 / 박일경 기자 ek.par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1. 16. 0시 기준
71820
1236
575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