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문건 유출' 조응천 무죄·박관천 집행유예 확정

김광호 / 기사승인 : 2021-01-14 11:19:09
  • -
  • +
  • 인쇄
대법 "사본·출력물, 대통령기록물로 보존 필요 없어"
청와대 근무 시절 '정윤회 문건 유출' 혐의로 기소된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무죄 확정판결을 받았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8월 1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변호사 비밀유지권 입법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대법원 2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4일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조 의원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다.

또 같은 혐의로 기소된 박관천 전 경정에 대해서도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그대로 확정했다.

재판부는 "사본 자체를 원본과 별도로 보존할 필요가 있다는 등 특별한 사정이 없는 이상 사본이나 추가 출력물까지 모두 대통령 기록물로 보존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조 의원과 박 전 경정은 박근혜 정부 청와대 근무 시절 박 전 대통령 최측근 정윤회 씨의 국정개입 의혹 등을 담은 청와대 문건 17건을 박 전 대통령 친동생인 박지만 EG 회장 측에 수시로 건넨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후 박 전 경정은 유흥주점 업주로부터 업소 단속 경찰관을 좌천시켜달라는 청탁과 함께 현금과 금괴를 받은 혐의로도 추가 기소됐다.

1·2심에서 조 의원은 무죄를 선고받았고, 박 전 경정은 1심에서 문건 17건 가운데 한 건을 유출한 혐의와 뇌물수수 혐의가 유죄로 인정돼 징역 7년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2심에서 일부 뇌물수수 혐의는 공소시효가 지난 것으로 인정돼 박 전 경정은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으로 감형됐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1. 21. 0시 기준
73918
1316
608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