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접촉…오전에 PCR 검사

남궁소정 / 기사승인 : 2021-01-20 10:57:40
  • -
  • +
  • 인쇄
음성 나와도 외부 병원에 입원해 일정 기간 격리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 직원과 밀접 접촉한 것으로 20일 확인됐다.

▲ 시민들이 지난 14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징역 20년을 확정한 대법원 재상고심 선고 공판 방송을 시청하고 있다. [뉴시스]

법무부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지난 18일 외부 의료시설 통원치료 중 코로나19 확진 직원과 밀접 접촉해 이날 오전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받기로 했다.

검사 결과 음성이 나오면 예방 차원에서 외부 병원에 입원해 일정 기간 격리하고, 양성이면 의료진·방역당국 등과 협의해 음압실이 설치된 전담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야 한다.

확진 직원은 지난 18~19일 실시한 전 직원 전수검사 결과 19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교정당국은 확진 직원의 감염경로에 대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12일에도 PCR 검사를 받은 바 있는데, 당시 음성 판정을 받았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2. 27. 0시 기준
89321
1595
80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