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류관리기 'LG 트롬 스타일러' 누적 생산량 100만대 돌파

박일경 / 기사승인 : 2021-03-02 15:21:49
  • -
  • +
  • 인쇄
대용량 제품, 작년보다 2배 증가…생산비중 80%
LG전자의 의류관리기 '트롬 스타일러'가 국내에서 누적 생산량 100만대를 지난달 말 돌파했다. 

LG전자는 2일 트롬 스타일러는 2011년 2월 출시된 이후 10년 만에 누적 생산량이 100만 대를 넘었다고 밝혔다.

▲LG전자 직원들이 2일 경남 창원사업장에서 공간 인테리어 가전 'LG 오브제 컬렉션(LG Objet Collection) 스타일러'를 생산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 판매하는 스타일러 제품 전량을 경남 창원사업장에서 생산한다.

최근 건강과 위생에 고객 관심이 급격히 높아지는 가운데 여러 벌의 의류를 한 번에 관리할 수 있는 대용량 제품이 인기다. 올 들어 최근까지 바지를 포함해 최대 6벌까지 관리가 가능한 대용량 제품의 생산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배 늘었다. 대용량 제품의 생산 비중도 약 80%다.

LG 트롬 스타일러는 연구개발에 소요된 기간만 9년이다. 관련 글로벌 특허는 올해 기준 220개에 달한다. LG전자는 트롬 스타일러를 앞세워 기존에 없던 시장을 개척하고 선도해 왔다고 설명했다.

LG 트롬 스타일러는 특허 받은 트루스팀(TrueSteam) 기술을 갖춘 대표적인 스팀 가전이다. 물을 100도(℃)로 끓여 만드는 트루스팀은 탈취와 살균 등에 효과적이다. 특히 이 제품은 의류뿐만 아니라 마스크의 바이러스도 99.99% 이상 제거한다.

▲ 왼쪽부터 LG 오브제컬렉션 스타일러, LG 트롬 스타일러 블랙에디션. [LG전자 제공]

전남대 산학협력단의 시험 결과 스타일러의 위생 살균 바이러스코스는 인플루엔자A(H3N2), 아데노(ICHV), 헤르페스(IBRV), 코로나(PEDV) 등의 바이러스를 99.99% 이상 없앴다.

무빙행어(Moving Hanger)에서 편의성이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된 무빙행어 플러스는 옷을 1분에 최대 200회 털어주며 바람만으로는 제거하기 어려운 미세먼지를 골고루 없애주고 생활 구김을 줄여준다.

H&A 사업본부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백승태 부사장은 "신개념 의류관리기 LG 트롬 스타일러가 이제는 생활 속 필수가전이 됐다"며 "쫓아올 수 없는 차별화된 기술력을 앞세워 고객들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맞춘 제품을 지속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UPI뉴스 / 박일경 기자 ek.par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4. 15. 0시 기준
112117
1788
102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