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주말 흐리고 짙은 안개…강원·영동에 많은 눈

이종화 / 기사승인 : 2021-03-05 19:26:40
  • -
  • +
  • 인쇄
▲ 강원도 전역에 폭설이 내리며 교통정체가 일어나고 있는 3월 1일 고속도로CCTV(폐쇄회로 텔레비전)에서 바라본 동해고속도로 노학1교 근덕방향에 차량이 줄지어 대기하고 있다. [뉴시스]

이번 주말 날씨는 전국이 흐리고 일부 지역에 눈과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내일(6일) 강원 영동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린다. 눈은 6일 새벽부터 낮 사이 강원 영동을 중심으로 눈이 강하게 내리고 오후부터 차차 약화돼 밤사이 대부분 그치겠다. 다만 강원 동해안은 7일 새벽까지 눈이 날릴 수 있다.

내일(6일) 예상 적설량은 강원 영동 중·북부에서 5∼10㎝(많은 곳 15㎝ 이상), 강원 영동 남부 3∼8㎝, 경북 북동 산지·경북 북부 동해안 1∼3㎝다. 비가 내릴 경우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 5∼20㎜, 경북 북동 산지·경북 동해안 5㎜ 안팎이라고 밝혔다.

내일(6일) 아침최저기온은 0~8도, 낮최고기온은 0~16도가 되겠다.

낮 기온은 백두대간 서쪽지역은 10~15도의 분포를 보이겠으나, 동쪽지역은 차가운 동풍의 영향으로 5도 이하로 쌀쌀한 날씨를 보이겠다. 특히 강원산지에는 영하의 기온을 보이면서 추워지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으로 예상된다. 다만, 경기남부·충남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일 것으로 전망된다.

모레(7일)는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가끔 구름이 많겠고, 강원 동해안에는 새벽까지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아침최저기온은 -5~5도, 낮최고기온은 5~12도가 되겠다.

또한 내일(6일)부터 모레(7일)까지, 동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

UPI뉴스 / 이종화 기자 alex@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4. 16. 0시 기준
112789
1790
1030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