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수출 관건은 백신…"상반기보다 크게 둔화 전망"

박일경 / 기사승인 : 2021-06-01 11:34:37
  • -
  • +
  • 인쇄
한경연, '2021년 하반기 수출 전망 조사'
12대 주력업종 수출, 전년 동기比 2.3%↑
국내 全업종 상반기 수출 증가율 22.5%
우리나라 수출 증가세가 하반기에는 둔화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 2021년 하반기 수출 전망 조사.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1000대 기업 중 12대 수출 주력 업종(150개)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하반기 수출 전망 조사'를 1일 발표했다.

12대 수출 주력 업종에는 반도체와 일반기계, 자동차, 석유화학, 철강, 선박, 자동차부품, 바이오·헬스 등이 포함됐다.

조사에 따르면 하반기 수출은 작년 동기 대비 2.3%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응답기업의 절반 이상(55.2%)은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업종별로는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전기·전자(감소 70.0%·증가 30.0%) △자동차·자동차부품(감소 63.0%·증가 37.0%) △바이오·헬스(감소 59.5%·증가 40.5%) △석유화학·석유제품(감소 52.4%·증가 47.6%)에서 수출 감소를 전망한 기업이 더 많았다.

반면 철강(증가 53.8%·감소 46.2%), 일반기계·선박(증가 68.2%·감소 31.8%)에선 더 많은 기업이 증가를 예상했다.

▲ 2021년 하반기 수출 전망 조사.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하반기 수출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한 기업들은 '코로나19 지속에 따른 세계 교역 위축'(44.4%)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수출 대상국의 경제 상황 악화'(16.2%), '원화 강세로 인한 가격 경쟁력 악화'(7.4%) 등이 뒤를 이었다.

수출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 기업의 51.3%는 '코로나19 완화 및 세계 경제 반등에 따른 교역 활성화'를 이유로 봤다.

응답 기업의 53.3%는 하반기 수출 채산성이 작년 동기와 비슷한 수준일 것으로 전망했다. 수출 채산성이 개선될 것이라는 응답 비율은 28.7%였고, 악화할 것이라는 답변은 18.0%였다.

올해 하반기 우리 기업들이 수출 채산성을 확보할 수 있는 적정 원·달러 환율은 평균 1122원으로 나타났다.

손익분기 원·달러 환율은 평균 1116원으로 올해 1월(1097원), 2월(1112원) 평균 수준의 환율이 하반기에 나타날 경우 손익분기 환율에 미달하게 된다는 게 한경연의 지적이다.

▲ 2021년 하반기 수출 전망 조사.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하반기 수출 환경의 위험 요인을 묻는 말에는 '코로나19 지속'(42.9%), '원자재 가격 변동'(23.3%), '원·달러 환율 변동성 확대'(10.3%), '한일관계, 미중 무역분쟁 등 외교 현안'(8.9%) 순으로 답이 나왔다.

국내 기업의 수출 경쟁력 강화 방안으로는 '백신 확보 등 코로나19 대응 총력'(31.8%), '금융지원, 세제지원 등 확대'(18.5%), '불합리한 기업규제 개선'(18.3%), '한일관계, 미중 무역분쟁 등 외교 현안 해결'(14.4%) 등이 꼽혔다.

한경연은 "하반기 수출 증가 기업보다 감소 기업이 더 많다면 업종과 기업별로 실적이 갈리는 K자형 양극화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UPI뉴스 / 박일경 기자 ek.par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9. 28. 0시 기준
305842
2464
270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