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비통, 시내 면세점 7곳 철수키로…시기는 미정

김해욱 / 기사승인 : 2021-06-03 13:07:00
  • 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
  • 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
  • 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
  • +
  • 인쇄
관계자 "공항과 백화점 매장에 집중"
루이비통이 한국 시내 면세점에서 철수하기로 결정했다. 사업 재편에 나서면서 공항 면세점과 백화점 사업에 집중할 계획이다.

3일 면세점 업계에 따르면 루이비통은 한국 사업 재편에 나서며 그 일환으로 시내 면세점 철수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확실한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순차적으로 매장을 철수시킬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 서울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 위치한 루이비통 팝업스토어 [뉴시스]

현재 루이비통이 철수할 시내 면세점은 서울 4곳, 부산 1곳, 제주 2곳 등이다.

시내 면세점의 한 관계자는 "마진이 더 많이 남는 백화점 명품관이 호황이라 이쪽에 집중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철수 일자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철수 계획에 대해선 업체 측에서 이미 밝힌 상태"라고 말했다.

다만 백화점 사업과 함께 공항 면세점 사업에는 투자를 늘릴 것으로 전망된다.

면세점 업계에 따르면 루이비통은 2022년 말까지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 새로운 매장을 오픈할 계획인데 2022년 말까지 중국공항에 6곳의 매장을 입점시킬 계획의 연장선상으로 보인다.

UPI뉴스 / 김해욱 인턴기자 hwk1990@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