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연화장 장례식장, 3단 근조화환 반입 금지

문영호 / 기사승인 : 2021-06-11 10:12:13
  • -
  • +
  • 인쇄
100% 생화 친환경 '신(新) 화환' 반입만 허용
경기 수원시가 28일부터 수원시 연화장 장례식장 빈소에 3단 근조화환 반입을 금지하고 100% 생화로 만든 '신(新)화환' 반입만 허용한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28일 연화장 장례식장 재개장에 맞춰 플라스틱 폐기물이 많이 발생하는 3단 근조화환 사용을 줄이고, 친환경 개량화환인 '신화환'을 적극적으로 보급하기로 했다. 유족 동의를 받고 장례식장 빈소에 3단 근조화환 반입을 금지할 예정이다.

▲친환경 신화환 [수원시 제공]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장려하는 '신화환'은 100% 생화로 만든 친환경 화환으로 재활용할 수 있는 철제 받침대에 화환을 올려놓는 형태다. 플라스틱 장식물이 없어 폐기물이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

시는 꽃 배달 서비스·화환 제작 업체에 연화장의 '3단 근조화환 반입 금지'를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연화장 장례식장 화환은 신화환으로 제작해달라"는 내용의 협조 공문을 발송할 계획이다.

연화장은 장례 상담을 할 때 유족에게 신화환 도입 취지를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해 혼란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연화장 장례식장에서는 매년 1만 8000여 개의 3단 근조화환이 폐기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3단 근조화환 제작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스펀지, 스티로폼 쓰레기가 과도하게 발생하고 있다"며 "환경오염을 줄일 수 있는 신화환 보급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UPI뉴스 / 문영호 기자 sonano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6. 16. 0시 기준
149191
1993
140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