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 대비 가계부채비율 200% 돌파…역대 최초

안재성 / 기사승인 : 2021-06-11 09:58:27
  • -
  • +
  • 인쇄
우리나라 가계의 가처분소득 대비 가계부채비율이 역대 최초로 200%를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과 코로나19 여파가 큰 것으로 여겨지는 가운데 한계상황에 몰린 취약계층의 가계 사정이 우려된다.

▲ 가계의 소득 대비 가계부채비율이 사상 최초로 200%를 넘어 우려를 키우고 있다. 

1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정의당 장혜영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말 기준 가계의 가처분소득 대비 가계부채비율은 200.7%로 전년 대비 12.5%포인트 급등했다.

2011년 152.9%였던 가계부채비율은 매년 꾸준히 증가해 결국 지난해 200%까지 넘긴 것이다. 특히 지난해 증가폭은 최근 10년 사이 최대치를 기록했다.

장 의원은 "전년대비 가계의 소득 증가율은 2.3%에 그친 반면 부채는 9.2% 늘어난 탓"이라고 분석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지난해 집값이 급등하면서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이 모두 크게 늘었다"고 진단했다. 그는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0.5%까지 내려간 초저금리 기조, 코로나19로 악화된 가계 상황 등도 영향을 끼쳤다"고 덧붙였다.

장 의원은 "가계의 부채 상환능력 악화가 염려된다"며 "확장적 재정지출을 통해 가계소득을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UPI뉴스 / 안재성 기자 seilen78@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6. 16. 0시 기준
149191
1993
140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