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남양주 주상복합 화재 피해 주민에 생계 자금 지원

안경환 / 기사승인 : 2021-06-11 11:11:07
  • -
  • +
  • 인쇄

경기도가 지난 4월 발생한 남양주시 다산동 주상복합 아파트 화재로 피해를 본 주민의 생계안정을 위해 모두 9억2400여만 원을 지원한다.

경기도는 지난 9일 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심의회를 열어 이런 내용을 담은 지원 방안을 의결했다고 11일 밝혔다.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 제공]


도는 먼저 피해 상가 169곳에 점포당 200만 원을 지원하고, 주택 내부 복구를 해도 당장 입주가 어려운 30가구에는 가구 당 300만 원을 지원한다. 또 분진 제거 및 보수 후에 입주 가능한 331가구에는 가구 당 150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피해주민 지원은 예비비를 활용하며 도와 남양주시가 각각 절반씩 공동 부담하기로 했다.

도는 사회재난은 원인제공자가 재난 수습·복구에 1차적으로 책임이 있지만 늦어지는 원인 규명으로 피해 주민들의 어려움이 가중돼 생계안정자금을 우선 지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남양주시 다산동 주상복합 아파트 화재는 지난 4월 10일 발생한 사건으로 상가 169곳이 전소, 부분 파괴, 그을음 등으로 41%가 소실돼 전체 휴업 상태다. 주택(APT) 361가구는 시설 내부 복구를 해도 조속히 재입주하기 어려울 정도로 피해를 입었거나 분진제거 및 보수 등을 통해 입주가 가능할 정도로 주민 대부분이 심각한 피해를 입었다.

이재명 지사는 4월 27일 화재 피해주민 대표 5명과 김용민 국회의원(남양주시병)을 만나 주민들의 어려움을 들은 뒤 "남양주시, 김용민 의원실과 가능한 조치사항이 있는지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UPI뉴스 / 안경환 기자 jing@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6. 16. 0시 기준
149191
1993
140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