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14일부터 '상의 선거 개입' 6개 공공기관 특정감사

김성진 / 기사승인 : 2021-06-11 13:26:59
  • -
  • +
  • 인쇄
24대 상의 회장 선거 당시 특정 후보 밀어주기 '정황'
부산시가 6개 산하 공공기관의 부산상공회의소 회장 선거 개입 의혹에 대한 특정 감사에 나선다.

▲ 부산시청 전경 [부산시 제공]

11일 부산시에 따르면 부산시감사위원회는 14일 월요일부터 부산도시공사를 시작으로 제24대 부산상의 의원부 선거 과정에 불법 개입한 정황에 대한 특정감사를 벌이게 된다.

도시공사가 첫 감사 타깃으로 정해진 것은 2~3년마다 실시되는 정기종합감사 대상이기 때문이다.

감사위원회는 위원 16명을 투입, 우선 도시공사를 대상으로 7월2일까지 일반 업무 전반에 대한 감사와 함께 부산상의 회장 선거 과정에서 불거진 '투표권 매입 및 회비 대납' 의혹을 조사하게 된다.

이어 부산교통공사, 부산시설공단, 부산경제진흥원, 부산테크노파크, 부산신용보증재단 등 나머지 5개 산하기관에 대해서도 차례로 이 문제에 대한 특정감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들 공공기관의 부산상의 선거 '부정 개입' 의혹은 지난 3월초 투표일을 앞두고 특별회원 자격을 가진 자신들의 투표권을 더 늘리기 위해 편법 내지 불법 개입한 정황이 드러나면서 제기됐다.

당시 공람된 선거인명부에 적힌 투표권 숫자를 이상히 여긴 부산상의 의원이 확인한 결과 특별회원인 6개 기관은 3년간 회비를 내지 않다가 상의 회장 선거를 앞두고 밀린 회비(연간 150만 원씩)를 일괄 납부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기관들은 의원 후보 등록일 직전에는 1만 원의 추가 회비를 납부해 선거에서 행사할 수 있는 1표를 더 확보했고, 추가 회비마저 '대납' 의혹까지 받았다.

이번 6개 기관의 '부정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 기관장들의 거취도 관심사다.

지난 4월 박형준 부산시장이 취임한 이후 최종열 부산테크노파크 원장과 김종원 부산도시공사 사장은 잇따라 사퇴했으나, 나머지 4명 기관장은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이들은 모두 오거돈 시장 시절 임명된 인물들이다.

박 시장이 취임 초기에 산하 공공기관 기관장을 인위적으로 퇴진시키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상태이지만, 부산상의 회장 선거에 개입한 의혹을 받고 있는 기관장의 경우 눈치를 보지 않을 수 없는 분위기다.

부산시감사위원회 관계자는 "시민단체의 요구는 물론 감사 청원까지 들어와 있어서 이번에 도시공사 종합검사 시기에 맞춰 이들 기관에 대한 특정감사를 실시하는 것"이라며 "나머지 5개 기관에 대한 세부 일정을 확정해 놓은 것은 아니다"고 전했다. 

UPI뉴스 / 김성진 기자 ksj123@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6. 11. 0시 기준
146859
1981
137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