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 아파트 매수심리 1년 5개월 만에 '최고'

김이현 / 기사승인 : 2021-06-11 14:26:22
  • -
  • +
  • 인쇄
강남구·서초구·송파구 등 동남권 아파트 매수세 ↑
서울 강남권 아파트 매수 심리가 1년 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UPI뉴스 자료사진]

11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7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07.8로 지난주(104.6)보다 3.2포인트 높아졌다.

매매수급 지수는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음을,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음을 의미한다. 수치가 기준선인 '100'에 인접하면 수요와 공급 비중이 비슷하다는 뜻이다.

특히 동남권(강남구·서초구·송파구·강동구)의 매수세가 두드러졌다. 이 지역 매매수급 지수는 지난주 110.1에서 이번 주 112.6으로 2.5포인트 올랐다. 2019년 12월 넷 째주(115.7) 이후 가장 높은 수치이며, 서울 내 5개 권역 중에 최대치였다.

서남권(양천구·금천구·구로구·영등포구) 매매수급 지수도 지난주 106.3에서 이번 주 107.6으로 1.3포인트 오르며 두 번째로 지수가 높았다. 여의도·목동 재건축 단지가 토지거래허가구역에 포함되면서 규제 지역 인근으로 매수세가 옮겨가는 분위기다.

이어 도심권(102.0→107.4)과 동북권(101.6→106.3), 서북권(100.6→103.3)도 매수심리가 강해졌다.

전세시장도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이번 주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 지수는 108.5로 전주(107.0)보다 1.5포인트 높아지면서 전세 공급 부족이 심화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08% 올라 4주 연속 상승폭이 커졌다.

UPI뉴스 / 김이현 기자 ky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6. 16. 0시 기준
149191
1993
140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