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8% 임금인상 확정…신입 연봉 8천만원 넘을 듯

박일경 / 기사승인 : 2021-06-11 15:05:33
  • -
  • +
  • 인쇄
SK하이닉스의 평균 8% 임금 인상이 확정됐다. 이번 인상에 의해 신입 직원의 평균 연봉이 8000만 원을 넘을 전망이다. 

▲ SK하이닉스 청주 사업장. [SK하이닉스 제공]

업계에 따르면 SK하이닉스 한국노총 산하 이천·청주 사업장 전임직(생산직)노조는 11일 오전 대의원 대회를 열고 사측과 최근 잠정 합의한 임금인상안을 표결해 통과시켰다.

SK하이닉스 노사는 올해 기본급을 평균 8.07% 인상하고, 대졸 신입사원 초임은 기존 4000만 원대에서 5040만원으로 올리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회사는 임금협상 타결 특별 격려금으로 전 구성원에게 250만 원을 이달 15일 일괄 지급하기로 했다.

올해 SK하이닉스 신입사원 연봉은 기본급에 성과급, 상·하반기 생산성 격려금까지 더하면 최대 8000만 원 이상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노사는 기본급의 1000%가 상한인 초과이익분배금(PS)에 대해서는 PS 지급 한도를 초과하는 영업이익이 발생할 경우 이듬해 1월에 논의할 예정이다.

UPI뉴스 / 박일경 기자 ek.par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6. 16. 0시 기준
149191
1993
140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