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까지 474명, 어제보다 20명↑…500명대 후반 예상

이종화 / 기사승인 : 2021-06-11 19:03:24
  • -
  • +
  • 인쇄
서울 189명-경기 157명-인천 20명 등 수도권 366명, 비수도권 108명
▲ 30세 이상 60세 미만 예비군, 민방위 대원, 국방·외교 관련 종사자 등 89만4000명을 대상으로 얀센 백신 접종이 시작된 10일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위탁 의료기관'이 백신 접종자와 내원객으로 붐비고 있다. [문재원 기자]

11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474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신규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366명(77.2%), 비수도권이 108명(22.8%)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189명, 경기 157명, 부산 26명, 경남 23명, 인천 20명, 대구 15명, 대전 13명, 강원 9명, 충북 7명, 제주 5명, 충남 4명, 울산 3명, 경북 2명, 광주 1명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12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500명대 중후반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발표일 기준으로 지난 5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 수는 일별로 744명→556명→485명→454명→602명→611명→556명이다.

UPI뉴스 / 이종화 기자 alex@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6. 16. 0시 기준
149191
1993
140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