킥보드계 테슬라?…씽씽, '카메라+AI' 기반 길찾기 기술 개발

김혜란 / 기사승인 : 2021-08-13 09:58:36
  • 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
  • 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
  • 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
  • +
  • 인쇄
씽씽은 멀티플아이와 협력해 기존 GPS의 한계점을 극복한 카메라와 인공지능 기반의 위치 보정 기술을 개발했다.

▲ VPS 기반의 기술 구현 가상도 [씽씽 제공]

13일 씽씽에 따르면 양사가 함께 개발한 VPS(Visual Positioning System)는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을 인공지능(AI) 분석을 통해 주변 사물과 도로를 인식하여 씽씽 앱 상에 정확한 위치를 나타내 줄 수 있는 위치 보정 기술이다.

최근 자동차 업계의 화두는 AI가 카메라만으로 전방을 인식하는 자율주행기술이다. 테슬라는 레이다와 라이다 등 센서와 레이더를 배제한 채 카메라만으로 관련 기술을 구현하는 데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다.  

씽씽은 멀티플아이가 보유한 360도 전방향 거리 측정 및 움직임 인식 기술을 광역 지도 구축에 적용해 빠르고 간편하게 지도를 구축할 수 있도록 했다. 씽씽의 킥보드에 장착된 카메라의 영상을 이용하여 킥보드의 위치와 방향을 빠르고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는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현재 사용되고 있는 대부분의 GPS 기반 측위 방식은 오차가 크고, 특히 건물이 밀집한 곳에서 신호의 난반사로 인해 오차가 수십미터 가량 날 수 있어 서울 같은 고도화된 도심지에서 서비스를 이용하고 관리하기에 불편함이 있었다.

이번에 개발한 VPS를 강남, 역삼 인근 지역에서 테스트한 결과 오차범위 5m이내 주간 97% 야간 85%로 평균 95% 정확도를 달성하여 GPS 오차에 비해 안정된 결과를 보였다.

씽씽은 해당 VPS를 이용해 킥보드가 앱 상 지도에 표시된 위치 정확도를 개선하여 고객들이 킥보드를 찾아 헤매는 상황을 대폭 줄여 예정이다. 이번 VPS 뿐 아니라 씽씽은 앞으로 킥보드에 카메라가 부착될 것을 대비해 다양한 기술을 접목하고 구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UPI뉴스 / 김혜란 기자 k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