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부회장, 광주신세계 지분 2285억원에 매각

김지우 / 기사승인 : 2021-09-14 18:12:07
  • 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
  • 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
  • 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
  • +
  • 인쇄
정용진, 광주신세계 지분 52.08% 신세계에 팔아
신세계, 광주신세계 지배력 강화·지배구조 단순화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광주신세계' 지분 전량을 신세계에 매각했다. 매각 사유는 증여세 재원 마련과 지배구조 단순화다.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신세계 제공]

신세계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광주신세계 지분 52.08%(83만3330주)를 2285억 원에 취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취득 단가는 주당 27만4200원이다.

신세계는 기존 광주신세계 지분 10.42%에서 62.5%로 늘어나 최대주주가 됐다.

신세계 측은 정 부회장이 증여세 재원 마련과 지배구조 단순화를 위해 지분을 매각했다고 설명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신세계가 광주신세계에 대한 지배력을 강화하고 지배구조를 단순화하고, 연결 회계 편입으로 재무구조 개선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UPI뉴스 / 김지우 기자 kimzu@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