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그늘에 가린 경기도…"도지사 장관급 격상 해야"

안경환 / 기사승인 : 2021-09-15 11:20:38
  • -
  • +
  • 인쇄
김봉균 도의원, "전국 최대 지방정부 위상에 맞는 조직 격상 필요"

차관급인 경기도지사의 예우를 장관급으로 격상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인구수, 지역 경제 규모를 보여주는 지역내총생산(GRDP) 등 경기도가 전국 최대 규모의 지방정부인 만큼, 그 위상에 맞는 직급 상향조정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경기도의회 김봉균(더불어민주당) 의원 [경기도의회 제공]


현재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가운데 서울시장만 유일하게 장관급 대우를 받고 있다. 나머지 16개 광역지자체의 장은 차관급이다.

 

이에 따라 대통령이 주재하는 국무회의에도 광역지자체장 가운데 서울시장만 참석 하고 있다.

 

경기도의회 김봉균(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열린 도 의회 제354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경기도는 인구수와 경제 규모 등 각종 지표에서 이미 서울을 앞지른 전국 최대 규모의 지방정부"라며 '경기도 위상에 맞는 조직 격상'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경기도 인구는 1387만 명으로 서울시 987만 명 보다 400만 명이 많다. 지역의 경제 규모를 보여주는 GRDP 역시 2019년 기준 경기도가 47조7413억 원으로 43조5927억 원의 서울시를 앞섰다.

 

김 의원은 "하지만 경기도는 여전히 서울의 그늘 아래에 있다"며 "단적인 예가 장관급 예우를 받는 서울시장과 달리 경기도지사는 차관급 예우를 받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서울시는 행정 1·2부시장, 정무부시장 등 3명의 부시장이 차관급 보수와 예우를 받는다"며 "임명직인 서울시 부시장과 1380만 경기도민이 선출한 경기도지사가 같은 대우를 받는 것은 납득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경기도와 서울시 전체 공무원 규모를 비교하면 그 차이는 더 크게 체감된다고 설명했다.

 

서울시의 경우 기획조정실장을 비롯해 8명의 1급 공무원이 있는 반면, 경기도는 부지사를 포함한 4명에 불과하다. 또 2급 공무원 정원은 서울시가 24명, 경기도 6명으로 4배 차이가 벌어진다.

 

일반직 공무원 수도 경기도는 4300명인데 반해 서울시는 1500명으로 2.6배 더 많다. 이에 반해 공무원 1명이 맡아야 하는 주민 수는 경기도가 3083명으로 서울시(844명) 보다 4배 더 많다.

 

김 의원은 "이 같은 차이는 공무원의 업무 과부하를 야기하고, 결국 경기도민에 대한 행정서비스의 질적 저하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전국 최대 규모인 경기도가 단지 광역자치단체이고, 서울은 특별시라는 이유만으로 발생하는 차별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많은 없다"며 "경기도의 위상에 맞는 조직 격상이 시급하다"고 촉구 했다.

UPI뉴스 / 안경환 기자 jing@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9. 24. 0시 기준
295132
2434
2644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