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지검도 '고발사주' 의혹 수사…대검 감찰과 병행

조채원 / 기사승인 : 2021-09-15 21:16:35
  • -
  • +
  • 인쇄
지난 13일 대검에 고소장 접수…윤석열 등 7명 대상
중앙지검 공공수사제1부 배당…공수처와 동시 수사
검찰이 '고발사주'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동시에 해당 의혹에 대한 실체 규명에 나선 것이다.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가 지난 13일 경북 안동 중앙신시장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중앙지검은 15일 고발사주 의혹 사건을 공공수사1부(부장검사 최창민)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와 황희석 최고위원이 지난 13일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와 부인 김건희씨,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이하 검사), 국민의힘 김웅·정점식 의원 등 7명을 고소한지 이틀 만이다.

최 대표와 황 최고위원은 지난해 총선 직전 검찰총장이었던 윤 후보가 당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던 손 검사를 통해 민간인 정보수집을 지시하고 이를 토대로 작성한 고발장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에 전달해 직권을 남용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무상비밀누설,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공직선거법 위반 등 5가지 혐의를 적시했다.

검찰 수사팀은 공공수사1부 소속 검사를 포함해 7, 8명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보통신 범죄를 주로 수사하는 형사12부 검사와 대검 연구관 등도 파견 형태로 수사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중앙지검 수사와 별개로 지난 2일 시작한 대찰 감찰부 진상조사도 계속 진행할 방침이다. 진상조사는 해당 고발장의 작성자를 파악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공수처는 지난 9일 윤 후보와 손 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검찰은 "공수처와 중복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협의·협력해 법과 절차에 따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수처 수사에는 여당 보좌관 출신인 김숙정 검사가 참여하고 있다. 

UPI뉴스 / 조채원 기자 ccw@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9. 28. 0시 기준
305842
2464
270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