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하남·부천서 '가정폭력·성폭력 공동대응팀' 운영

안경환 / 기사승인 : 2021-10-14 07:48:42
  • -
  • +
  • 인쇄
초기 상담부터 복지까지 지원 연계

경기도는 가정폭력·성폭력 신고 시 피해자 초기 상담과 복지 지원·지원기관 연계 등을 함께 수행하는 '가정폭력·성폭력 공동대응팀'을 부천시와 하남시에서 시범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가정폭력·성폭력 발생 시 지방정부와 경찰의 개별 대응에 따른 후속 관리 미흡 등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공무원, 경찰, 상담전문가 등이 공동 대응체계를 구축하는 게 핵심이다.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 제공]


앞서 도는 사전 희망 시·군 조사 이후 공모 및 선정심의위원회를 통해 운영 시·군을 확정했다.

 

공동대응팀은 시·군이 별도 마련한 운영 사무실에서 근무하며 시·군이 채용한 상담사와 통합사례관리사, 경찰이 파견·지원한 APO(학대예방경찰관) 등으로 구성된다.

 

해당 시·군에 주소를 두거나 생활권인 가정폭력·성폭력 피해자가 112로 신고하면 경찰의 초기 대응 이후 공동대응팀이 사례 회의 등을 거쳐 전화 모니터링, 필요시 가정 동행 방문, 복지서비스 및 지원기관 연계 등을 수행하게 된다.

 

도는 공동대응팀 운영 모델 개발, 시·군과 경기남·북부경찰청 협력 지원, 관련 시설·종사자 자문 등을 맡는다.

 

도는 이번을 시작으로 내년에 2개 지자체에서 공동대응팀을 추가 운영하는 등 사업을 순차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순늠 경기도 여성가족국장은 "공동 대응체계가 후유증이 심각한 가정폭력·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후속 관리를 강화하는 만큼 피해자 보호 지원, 폭력 재발 방지 등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UPI뉴스 / 안경환 기자 jing@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