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전국 기온 뚝…서울 첫 10월 한파특보 가능성

조성아 / 기사승인 : 2021-10-14 20:24:22
  • -
  • +
  • 인쇄
이번 주말 서울 최저 아침기온이 1도까지 떨어지는 등 내륙 곳곳의 기온이 영하로 크게 낮아진다. 이에 따라 17일 전국에 한파특보가 내려질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에 10월 중순 한파특보가 내려지게 된다면 2004년 이후 처음이다.

▲ 꽃샘추위가 찾아온 지난 3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거리에서 시민들이 두꺼운 옷을 입고 출근길에 나서고 있다. [뉴시스]

기상청은 14일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16일부터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17일에는 올해 가을 첫 한파특보가 발표되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하로 떨어지며 3도 아래로 내려가거나 평년보다 3도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기상청에서 발표하는 기상특보를 말한다. 15도 이상 떨어지면 한파경보가 내려지며, 한파주의보와 한파경보 모두 한파특보에 해당한다.

서울에 10월 중순에 한파특보가 내려지는 것은 기상청이 2004년 한파특보를 발표하기 시작한 이후 처음이다. 

이번 추위는 17~18일 절정에 이른 뒤 차츰 누그러졌다가, 20~21일 최저기온이 5도 이하로 떨어지는 등 다시 추워질 것으로 전망된다.

UPI뉴스 / 조성아 기자 jsa@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