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싱가포르 우정청과 비대면 방식 '통상협력 협약'

김영석 / 기사승인 : 2021-10-19 08:07:46
  • 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
  • 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
  • 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
  • +
  • 인쇄

경기 수원시는 19일 싱가포르 우정청과 비대면 방식으로 '통상협력 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양측은 협약에 따라 기업과 교역을 활성화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싱가포르 우정청은 쇼핑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 수원시청 전경 [수원시 제공]


시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관내 창업·중소업체의 싱가포르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싱가포르는 동남아 최대 수입국이다.

 

협약 후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수원시 5개 창업·중소업체로 이뤄진 '비대면 싱가포르 수출판매개척단'이 싱가포르 바이어 30개 사를 대상으로 제품을 판매하게 된다.

 

이날 수출판매개척단에는 ㈜엔에스디오(진동판 없는 스피커), ㈜지오클라비스(아기용 3D 베게), ㈜나노 에코웨이(김서림 방지천), 송푸드㈜(건조과일 초콜릿), ㈜세자(마사지 건)가 참여해 업체별 전용 스크린으로 싱가포르 바이어와 수출 협상을 벌인다. 참여 업체의 제품은 미리 현지로 발송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싱가포르 우정청과 협약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창업·중소기업에 힘이 되길 바란다"며 "수출에 어려움을 겪는 창업·중소기업의 비대면 수출개척을 지속해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UPI뉴스 / 김영석 기자 lovetupa@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