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까지 1884명 신규 확진⋯ 3000명 아래로 떨어질듯

김해욱 / 기사승인 : 2021-11-19 19:46:44
  • 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
  • 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
  • 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
  • +
  • 인쇄
서울 924명, 경기 359명 확진
'위드 코로나' 시행 후 코로나19 4차 유행이 이어지는 가운데 신규 확진자 수는 1884명을 기록했다.

19일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 수는 총 1884명으로 집계됐다.

▲ 19일 서울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이 검사를 받고 있다.[뉴시스]

이는 17개 시·도 중 확진자 중간 집계치를 발표하지 않는 부산을 제외한 수치다.

전날 같은 시간 2027명 대비 143명 적고, 일주일 전인 지난 12일 1605명보다 279명 많다.

집계 마감인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0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발표 대비 1007명 늘어 최종 3034명으로 집계됐다.

방역당국은 20일 0시 기준 확진자 수는 3000명 아래로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위드 코로나'가 시작된 지난 1일 이후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확산세가 여전히 거센 상황이다. 오후 6시까지 확진자가 나온 지역은 수도권 1460명(77.5%), 비수도권 424명(22.5%)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924명, 경기 359명, 인천 177명, 경남 79명, 충남 64명, 대구 49명, 전남 48명, 강원 41명, 경북 31명, 광주 28명, 충북 27명, 제주 23명, 전북 22명, 대전 11명, 울산 1명이다.

지난 13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 수는 하루 평균 약 2626명이다.

UPI뉴스 / 김해욱 기자 hwk1990@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