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친환경으로 막는다…대구, 도시숲 조성 박차

전주식 / 기사승인 : 2021-11-23 12:38:53
  • 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
  • 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
  • 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
  • +
  • 인쇄
도시바람길숲 등 5대 사업 155억 원 투입
대구시가 미세먼지 증가, 폭염 등 기후변화 등으로 도시숲에 대한 수요가 계속 늘어감에 따라 미세먼지 차단숲 등 5개 사업에 155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도시숲 조성에 박차를 기하고 있다.

▲ 대구시가 시민들을 위해 조성한 팔공산 자생식물 숲 전경. [대구시 제공]

23일 대구시에 따르면 시가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도시숲 사업은 미세먼지차단숲, 생활환경숲, 명상숲, 자녀안심그린숲, 도시바람길숲 등이다.

미세먼지차단숲은 숲을 활용해 노후 산업단지와 고속도로변 등에서 발생되는 미세먼지 등을 저감하는 사업으로 동구 대림동 경부고속도로변 완충녹지 등 4개소에 32억원을 투입해 조성했다. 

생활환경숲은 공한지, 공공공지, 주택단지, 공단 주변 등 생활환경의 보호·유지를 위해 조성하는 숲으로 동대구로체육공원 등 9개소 5만㎡에 15억원의 사업비로 생활환경숲을 조성했다.

명상숲은 학교를 대상으로 학생들의 정서함양과 시민들에게 녹색쉼터를 제공하기 위해 1억8000만 원을 들여 경북공고 등 3개 학교에 숲을 조성했다.

자녀안심그린숲은 어린이보호구역에 학생들의 안전하고 쾌적한 통학과 학습공간을 제공하기 위한 사업으로 6억 원의 사업비로 서구 달서초교 등 3개 학교에 조성했다.

도시바람길숲은 도시 외곽에서 생성되는 맑고 깨끗한 찬바람을 도심지 내로 끌어오게하는 사업으로 올해는 100억 원의 사업비로 동구 신서혁신대로 등 5개권역 14개소에 조성하며 내년에는 90억 원의 사업비로 서대구산업단지 내 주요도로 등 40개소에 조성해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도시숲의 순기능이 가져올 수 있는 효과가 크고 시민의 삶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보고 도시숲 조성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양적인 성장뿐만 아니라 질적인 성장에도 역점을 둔다는 방침이다.

또 도시숲이 제 기능을 다하기 위해서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미세먼지 저감에도 우수한 수종을 선택하고 시민들이 느끼기에 미흡하거나 보완해야 될 문제점을 찾아서 신규 조성에 적극 반영하는 등 도시숲 유지관리도 강화할 계획이다.

UPI뉴스 / 전주식 기자 jschun@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