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질 뻔했던 용인 '신봉3근린공원' 시민 품으로

안경환 / 기사승인 : 2021-11-25 16:38:57
  • 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
  • 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
  • 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
  • +
  • 인쇄
축구장 72개 크기…내년 7월까지 국토부 승인 거쳐 본격 조성
경기 용인시는 '신봉3 근린공원의 공공토지 비축사업 협약 동의안'이 지난 24일 용인시의회 제259회 본회의에서 의결, 공원 조성이 가능해졌다고 25일 밝혔다.

▲ 신봉3 근린공원 조감도. [용인시 제공]

이에 따라 '도시공원 일몰제'로 사라질 위기에 처했던 축구장 72.5개 크기의 신봉3 근린공원이 용인시민의 품에 안기게 됐다.

도시공원 일몰제는 도시 관리 계획상 공원용지로 지정돼 있지만, 장기간 공원 조성 사업에 착수하지 못 할 경우 부지의 용도를 공원에서 자동 해제하도록 한 제도다.

시는 내년 2월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공공토지 비축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7월까지 국토교통부 승인을 받아 본격적인 공원 조성에 나설 예정이다.

공공토지 비축사업은 연평균 5% 이상 보상비 급등이 예상되는 시급한 사업용지를 LH 토지은행에서 선 보상 매입하고, 국가나 지방자치단체가 필요할 때 공급하는 제도다.

LH의 토지은행 재원으로 대상지를 확보해 지가 상승에 따른 추가 재원 투입을 예방할 수 있고, 보상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매수 후 5년간 분할 상환할 수 있어 자치단체의 재정을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

수지구 산 179 일원에 51만 8047㎡로 조성되는 신봉3 근린공원은 용인시 장기 미집행공원 가운데서도 면적이 가장 크다. 추정 보상비만 약 1900억 원에 달한다.

용인서울고속도로 서수지TG와 가깝고 성복동과 신봉동에 약 2만 세대의 아파트 단지가 있어 개발 요구가 높은 지역이다.

시는 민선7기 백군기 시장 체제로 들어오면서 공원 조성에 1277억 원을 투입하는 등 2023년 이전 실효 공원 12곳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이어왔다. 이는 민선6~7기에 투입한 553억 원의 2.3배에 달하는 규모다.

기흥구 영덕1공원과 수지구 죽전70공원 등은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추진, 전체 부지의 70% 이상 면적에 공원을 조성해 시에 기부채납하는 방식으로 공원부지를 확보할 예정이다.

처인구 중앙공원 일대는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로 지정, 중앙공원 부지와 함께 개발지역 인근에도 녹지공간을 추가 확보하게 된다.

시는 장기미집행 공원 중 이미 조성이 완료된 처인구 2곳(양지근린공원, 제39호 어린이공원), 수지구 1곳(고기근린공원)을 제외한 나머지 대상지의 공원 조성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2020-2025 공원녹지조성 종합계획'에 따라 오는 2025년까지 시민 1인당 공원 체감 면적을 처인구 18㎡, 기흥구 11㎡, 수지구 8㎡까지 늘리는 게 목표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공원은 시민들에게 꼭 필요한 공간인 만큼 미래를 내다보고 세심히 살펴나가겠다"며 "장기미집행 공원 12곳 등 도심 속 녹색 공간을 확보해 친환경 생태도시로써의 위상을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UPI뉴스 / 안경환 기자 jing@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