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화물연대 총파업에 비상수송대책본부 가동

박동욱 / 기사승인 : 2021-11-25 20:41:59
  • 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
  • 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
  • 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
  • +
  • 인쇄
8톤 이상 자가화물차 유상운송 허가…26일 총괄점검회의 예정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소속 기사들이 25일 총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부산시는 총괄·홍보·수송 등 3개반 11명으로 구성된 비상수송대책본부를 가동하며 물류난에 대응하고 있다.

▲ 25일 오후 화물연대 부산지역본부 소속 조합원들이 강서구 부산신항 삼거리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마치고 행진을 하고 있다. [화물연대 부산지역본부 제공]

부산시는 8톤 이상 자가화물차의 임시 유상운송을 허가해 물류수송에 차질이 없도록 하고, 화물연대의 운송방해 행위로 인해 차량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경찰의 운송지원을 돕고 있다.

26일 오전에는 김윤일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주재로 총괄회의를 갖고, △실·국·본부별 파업 대응현황 △파업 단계별 조치계획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김윤일 경제부시장은 "파업 장기화에 대비해 빈틈없이, 그리고 철저히 준비해 물류 피해와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화물연대는 이날 △안전운임 법제도 개선 △지입제 폐지 △모든 화물노동자 산재보험 확대 등을 요구하며 전국 16개 지역본부별 거점에서 파업 출정식을 열고, 27일까지 사흘 동안 1차 총파업을 이어갈 방침이다.

이날 부산에서는 조합원 900여 명이 강서구 성북동 신항 삼거리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었다. 화물연대 총파업은 지난 2016년 이후 5년 만이다.

UPI뉴스 / 박동욱 기자 pku24@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