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1450억원 규모 '외화 FRN' 발행…팬오션 유조선 건조비 지원

박동욱 / 기사승인 : 2021-11-26 09:38:08
  • 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
  • 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
  • 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
  • +
  • 인쇄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KAMCO)는 1.23억 달러(USD) 규모(약 1450억 원)의 외화 변동금리부채권(FRN)을 성공적으로 발행했다고 26일 밝혔다.

FRN(Floating Rate Note)은 시중 실세금리의 변화에 따라 지급 이자율이 달라지는 채권이다.

▲ 한국자산관리공사 홈페이지 캡처.

이번 채권 발행은 캠코가 처음으로 발행한 외화 FRN으로, 정부의 '기업자산 매각 지원방안'의 일환으로 국내 해운선사의 초대형 유조선 신조 지원사업 재원 마련을 위해 추진됐다.

캠코는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시장변동성 확대 우려에도 대외 신뢰도를 바탕으로 주간사인 산업은행 홍콩법인(KDB Asia Ltd)을 통해 상대적으로 유리한 조건과 낮은 가산금리로 2차에 걸쳐 외화자금을 조달했다.

조달된 외화자금은 지난 4월 캠코와 팬오션(주)이 체결한 신조 선박금융 지원 계약에 따른 30만 톤급 초대형유조선 2척을 건조하기 위한 비용으로 쓰인다.

신흥식 캠코 사장 직무대행은 "이번 외화 조달자금이 국내 선박금융 활성화에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국적 해운사들의 신조선박 투자 부담을 최소화하고, 고효율·친환경 선박 도입을 촉진하는데 기여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UPI뉴스 / 박동욱 기자 pku24@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