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창의도시와 강릉음식문화 발전방향 모색

박에스더 / 기사승인 : 2021-11-26 11:01:49
  • 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
  • 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
  • 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
  • +
  • 인쇄
26일 유네스코 창의도시와 강릉 음식&문화 포럼 개최
강릉시는 26일 오후 4시 씨마크 아산트리움 하늘홀에서 강릉의 음식, 문화 전문가들이 함께하는'2021 유네스코 창의도시와 강릉 음식&문화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 강릉시청 전경. [강릉시 제공]

시는 이번 포럼을 시작으로 강릉 음식문화라는 넓은 분야를 세부적으로 나눠 분야별 다양한 주제로 포럼을 개최할 계획이다.

'창의도시와 강릉음식문화'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에서 강원대 한건수 교수의 기조 발표를 시작으로 윤덕인 가톨릭관동대 교수, 김은숙 강릉 도시재생지원센터장이 각각 음식을 주제로 발표한다.

이어 지금종 강릉문화도시지원센터장이 좌장을 맡아 김문란 강릉단오제위원회 사무국장, 정운성 강릉문화원 팀장, 최근영 엄지네 꼬막집 대표, 최근표 강원도립대 교수와 함께 유네스코 창의도시와 문화다양성, 강릉 음식문화에 대해 토론을 벌인다.

강릉시 관계자는 "음식을 포함한 문화의 힘을 길러 강릉시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유네스코의 창의도시 네트워크 가입을 위해 많은 시민의 협조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UPI뉴스 / 박에스더 기자 yonhap003@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