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30일 공매도 1조…7개월만에 최대

김지원 / 기사승인 : 2021-12-01 14:49:55
  • 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
  • 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
  • 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
  • +
  • 인쇄
코스피가 올해 최저치로 떨어진 지난달 30일 국내 증시에서 공매도 거래금액이 1조 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 지난 11월 30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지수가 표시되고 있다. [뉴시스]

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 공매도 거래액은 1조953억 원이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8185억 원, 코스닥시장에서 2768억 원이 각각 거래됐다.

이는 공매도 부분재개가 이뤄진 지난 5월3일 1조1094억 원 이후 약 7개월만에 최대 금액이다.

공매도는 코로나19에 따른 주가 급락을 막고자 1년 2개월간 중단됐다. 이후 5월 3일 코스피200과 코스닥150 지수 종목에 국한해 재개된 바 있다. 

이같은 공매도 거래금액은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헤지(위험 회피) 및 하락 베팅에 대한 투자가 늘어난 영향으로 보인다. 

투자자별로 보면 전날 외국인이 8882억 원을 거래해 전체 공매도 거래의 81.1%를 차지했다. 기관은 1864억 원(17.0%), 개인은 207억 원(1.9%)을 각각 거래했다.

종목별로는 크래프톤(651억 원), 카카오게임즈(547억 원), 카카오뱅크(518억 원), 삼성전자(495억 원), 일진머티리얼즈(460억 원), SK스퀘어(340억 원) 순으로 공매도 거래액이 많았다.

거래대금 대비 공매도 거래액의 비중으로는 이노션(27.26%), SK(22.97%), 메리츠증권(21.96%), 롯데하이마트(19.80%), 두산퓨얼셀(18.77%), 아모레퍼시픽(18.14%), 셀트리온헬스케어(18.10%) 순이었다. 

전날 코스피는 2,839.01로 마감하며 70.31포인트(2.42%) 떨어졌다. 코스닥지수는 965.63으로 26.71포인트(2.69%) 내렸다. 

UPI뉴스 / 김지원 기자 kjw@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