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을 앞둔 모든 이에게 바치는 헌사

일본 작가 30명 마감 분투기 '작가의 마감'

"몇 번을 고쳐 써도 소용없었다. 결국 쓰던 원고를 찢어버려야겠다고 결심했다. 하지만 금세 20일이 되었고 또 사나흘이 흘렀다. 3월 이후로 여기저기에 밀린 숙박비를 떠올리면 갑자기 심장이 경종을 울리듯 요동치니, 밤마다 그 미완성 원고를 붙잡고 마치 무대 위 주베에(일본 전통인형극 주인공)처럼 번민하며 피를 토한다. 창 밖으로 등대 불빛을 올려다보며 진실로 등대지기를 부러워한다."   일본 소설가 마키노 신이치(1896~1936)는 마감을 앞두고 심장이 경종 울리듯 요동치는 고통을 겪다가 어머니가 고향에서 보내온 등기우편에 허물어진다. 어머니는 가난한 아들에게 손자 학자금으로 쓰라고 10

해외여행 접종 필수? 백신 여권 속속 도입

앞으로 해외여행을 하려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았다는 증명, 소위 '백신여권'을 필수로 소지해야할 것으로 보인다.미국 포브스지는 '코로나19 백신여권이 곧 현실이 된다(Covid-19 'Vaccine Passports' May Soon Become A Reality)'라는 제목의 25일 기사에서 세계 주요국들이 백신여권을 의무화하는 조치들을 속속 마련 중이라고 보도했다. 포브스는 "세계 주요 국가들이 백신 접종을 본격화하면서 경제 활동을 정상화하고 국경을 개방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백신여권은 '뉴노멀'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백신 접종과 함께 일상생활의 정상화를 위해선 해외유입 감염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필요가 있다는 의

가계대출 금리 5개월 연속 상승…1월 주담대 연 2.63%

가계대출 평균금리가 5개월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021년 1월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금리는 연 2.83%로 전월 대비 0.04%포인트 올랐다. 가계대출 금리는 지난해 9월부터 5개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주택담보대출은 2.63%로 전월 대비 0.04%포인트 상승했다. 보금자리론 금리 상승 등이 영향을 끼쳤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2019년 7월(2.64%)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상승 폭은 2019 11월(0.09%포인트) 이후 최대치다.일반신용대출 금리는 3.50%로 전월 대비 0.04%포인트 하락했다. 시장금리 하락 및 일부 은행의 고신용차주 비중 확대 등

주요뉴스

핫이슈

문화·생활

+

연예·방송

+

관심뉴스

기획&연재

칼럼&스토리

+

교통대란 부른 장애인 '이동권 보장' 시위

설 연휴 전날인 10일 퇴근길은 험난했다. 40분이면 족한 귀가 시간이 한시간반 이상 걸렸다. 지하철이 난리였다. 귀성인파 때문이 아니었다. 오후 4시 40분 경 4호선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승강장은 붐비는데 당고개 방향 열차는 오지 않고, 반

'불판' 책임을 은행장에게 묻는 금감원의 무리수

금융권에 긴장감이 팽팽하다. 은행장들이 줄줄이 중징계 위험에 처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의 의지가 강하다고 한다. 라임 등 사모펀드 불완전판매 책임을 CEO에게 묻고야 말겠다는 것이다. 절차는 시작됐다. 박정림 KB증권 대표에 이어 김도

집권 5년차에 "송구한 마음"…노무현 전철 밟는 문재인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 성적은 참담하다. 집값 반드시 잡겠다더니 거꾸로 '미친 집값'을 만들어놨다. 그런데도 반성도, 사과도 없다. 그저 유동성 탓, 전 정권 탓이다. 비겁한 변명이다.11일 문 대통령 신년사에서 부동산 관련 언급은 단 세줄

민생 질식하는데 이명박·박근혜 사면하겠다는 文정권

문재인 정권은 사면카드로 2021년을 열었다. 새해 벽두에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 사면론을 꺼내들었다. 이낙연 여당 대표가 물꼬를 텄지만, 문재인 대통령과 사전 교감이 있었을 것이다. 사면은 헌법에 명시된 대통령 고유 권한이다.감

더불어민주당이 친서민 정당이라는 거대한 착각

국민의힘은 친재벌, 더불어민주당은 친서민 정당일까. 반은 맞고 반은 틀렸다. 국민의힘이 친재벌이라는데 동의한다. 그러나 민주당이 서민을 위한 정당이라는 건 '거대한 착각'이다.엉터리 대통령 박근혜 덕분에, 그를 권좌에서 끌어내린 촛

  • 효성
  • sk telecom
  • lg
  • 우정사업본부
  • 현대
  • 한화
LG그룹
2021. 2. 27. 0시 기준
89321
1595
80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