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싱글 대디 강위, 딸과 함께 모친 집 방문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4 08:31:45
  • -
  • +
  • 인쇄
막내 아들 강위, 충북 청주 방문해 모친에 대한 애정 과시

'인간극장'에서 싱글 대디 강위(36) 씨가 모친이 있는 고향을 찾아갔다. 


▲ 14일 방송된 KBS1 '인간극장'에서 싱글대디 강위 씨가 딸과 함께 고향 청주를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지고 있다. [KBS1 '인간극장' 캡처]


14일 아침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은 '아빠하고 나하고' 3부로 꾸며져 부산에서 딸 강빛나(8) 양과 함께 사는 강위 씨의 일상이 그려졌다.


충북 청주 출신의 강위 씨는 6년 전 아내의 고향인 부산에서의 생활을 시작했지만 3년 전 아내가 가출했고 이혼까지 했다. 그는 혼자 딸을 키우게 되면서 직장을 그만두고 제과를 배워 푸드트럭으로 도넛 장사를 하게 됐다.


이날 방송에서 강위 씨는 청주에 있는 어머니의 집을 딸과 함께 방문했다. 막내 아들인 강위 씨는 어머니 박순랑(64) 씨를 안으며 응석을 부렸다.


박순랑 씨는 제작진에게 "(아들이) 엄마한테만 오면 아직도 가슴 만지고 그런 처지"라고 전했다. 이를 들은 강위 씨는 웃으며 "안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박순랑 씨는 "여기서는 아기인데 거기서 아빠 노릇 하고 사는 게 저는 아주 기특하고 그렇다. 자기 딸을 또 금지옥엽같이 생각하고 잘 키우고 있어서 얼마나 감사한지"라고 털어놨다.


제작진이 "어머님, 강위 씨는 어렸을 때 말 잘 들었냐"고 물었고 박순랑 씨는 "대답이 언릉 안 나온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강빛나 양은 "엄청 안 들었다. 할머니가 그때 말해줬다"고 덧붙였다.


박순랑 씨는 "여기 오니까 (아들이) 180도로 달라지지 않냐"고 말했고 강위 씨는 "제가 여기 안 오는 이유 중에 하나기도 하다. 오면 열심히 안 살 거다. 나태해지고. 엄마가 해결해줄 것 같다는 그런 것"이라고 밝혔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회색 머리' 류현진, 뉴욕 메츠 상대로 7이닝 무실점 호투

류현진이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서 7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며 최근 부진을 떨쳐냈다.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안타 2개를 허용하고, 볼넷 없이 삼진 6개를 잡아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이번 경기를 통해 류현진은 평균자책점(ERA)을 2.45에서 2.3...

'MOM 손흥민' 토트넘, 크리스탈 팰리스에 4-0 대승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의 대활약에 힘입어 크리스탈 팰리스를 4-0으로 압도했다.​토트넘은 14일 밤 11시(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에서 크리스탈 팰리스를 상대로 4-0으로 승리해 승점 3점을 챙겼다.이로써 시즌 초반 리그 중위권에 있던 토트넘은 승점 8점으로 3위로 반...

'손흥민 멀티골' 토트넘, 크리스탈 팰리스에 4-0 리드 [전반종료...

손흥민의 멀티골에 힘입어 토트넘 홋스퍼가 크리스탈 팰리스를 4-0로 리드했다.​토트넘은 14일 밤 11시(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에서크리스탈 팰리스를 상대로 전반전부터 4-0으로 앞섰다.이날 손흥민은 시즌 마수걸이골과 2호골까지 성공시켜며 득점포를 가동했다. 선제골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