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효녀 문지현 "곰소항에 식구 많아 든든"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5 08:31:17
  • -
  • +
  • 인쇄
아버지 5형제 모두 곰소항 거주

'인간극장'에서 문지현(29) 씨가 친척 식구가 많은 곰소항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 25일 방송된 KBS1 '인간극장'에서 문성운 씨와 그의 딸 문지현 씨 가족의 일상이 그려지고 있다. [KBS1 '인간극장' 캡처]


25일 아침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은 '효녀 어부 지현 씨' 2부로 꾸며져 전북 부안 곰소항 인근에 사는 문성운(55) 씨와 그의 딸 문지현 씨 가족의 일상이 그려졌다.


서울에서 연극배우로 활동하던 문지현 씨는 4년 전 문성운 씨가 뇌경색으로 쓰러져 몸 오른편이 마비됐다는 소식을 듣고 서울 생활을 정리하고 아버지 곁에서 간병을 했고 그 덕에 문성운 씨는 일상생활이 가능할 정도로 몸이 회복했다.

 

문지현 씨 집안은 곰소항 토박이다. 아버지의 5형제 모두가 곰소항을 지키며 살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문지현 씨가 식구들과 함께 저녁에 술잔을 기울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제작진이 "곰소항에 친척분들이 몇 분이나 계신 거냐"고 묻자 문성운 씨는 "우리가 관광버스로 한 차는 가득 될 거다"고 답했다.


문지현 씨의 어머니 이화용 씨는 "관광버스 한 차 해 봤자 44명밖에 안 돼"라고 말했고 문성운 씨는 "버스 한 대는 족히 넘어"라고 덧붙였다.


문지현 씨는 "그러니까 든든하다"며 "동네에 식구가 많으니까. 우리 식구가 제일 많을 걸"이라며 웃어보였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도움 안되는 다저스 불펜, 류현진 승리 또 날렸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후반기 첫등판에서 7이닝동안 호투를 펼치고도구원투수 난조로 시즌 11승을 올리는데 실패했다.​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2실점(8피안타 1볼넷 6탈삼진)으로 호투를 펼치고 마...

'테이프 트레이닝복' 입은 수영 대표팀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우하람(21·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입은 트레이닝복 등 부분에는 KOREA라는 국가명이 보이지 않았다. 대신 회색 테이프 여러 겹이 붙어있었다.자국의 국가명이 박힌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던 다른 나라 선수들과 달리 우리 선수들은 A사 로고가 박힌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었던 것. 이 어처구니 없는 해프닝의배경에는 대한수영연맹의 안일한...

조코비치, 페더러 꺾고 윔블던 우승

노박 조코비치(32·세르비아·세계 랭킹 1위)가 로저 페더러(38·스위스·3위) 윔블던 테니스 2연속 우승을 차지했다.조코비치는 지난 14일 밤 10시(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 센터 코트에서 열린 2019 윔블던 테니스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페더러에게 세트스코어 3-2(7-6<5> 1-6 7-6<4> 4-6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