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이지연 아나운서 "이산가족 친오빠 2000년 상봉"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5 09:04:13
  • -
  • +
  • 인쇄
1983년 KBS 이산가족 찾기 방송 진행자 활동

'아침마당'에서 이지연 아나운서가 이산가족임을 밝혔다.


▲ 25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 유철종과 이지연 아나운서가 게스트로 출연해 얘기 나누고 있다. [KBS1 '아침마당' 캡처]


25일 아침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은 '화요초대석'으로 꾸며져 1983년 KBS 이산가족 찾기 진행자였던 유철종과 이지연 아나운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산가족 상봉 방송을 진행한 두 사람 역시 이산가족임을 밝혔다. 이지연 아나운서는 "선생님(유철종)이 그렇게 말하더라. '이 선생 우리가 이산가족이라는 얘기하지 말자. 그렇게 하면 보는 시선도 그렇고 우리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니까'라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실제 방송을 통해 상봉한 남매를 언급하며 "방송 중에 오빠를 그리워하면서 노래를 부르는데 그땐 못 참겠더라. 그래서 마이크를 놓고 뒤에 가서 펑펑 울고 들어왔다"고 전했다.


이지연 아나운서는 북한에 사는 친오빠를 실제 만났다. 그는 "저도 50년 동안 오빠의 생사를 모르고 지냈는데 다행히도 2000년 남북 이산가족 1차 상봉 때 평양 사는 오빠가 내려와서 만났다"고 밝혔다.


이어 "오빠가 북한에서 인민배우 활동을 하는데 저희 선생님(유철종)하고 동갑이다. 저는 선생님한테 더 애틋함이 느껴진다. 오빠하고 동갑이고 늘 저한테 자상했는데 머리까지 똑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아울러 "2000년에 만나고 그다음엔 전혀 소식을 주고받을 수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도움 안되는 다저스 불펜, 류현진 승리 또 날렸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후반기 첫등판에서 7이닝동안 호투를 펼치고도구원투수 난조로 시즌 11승을 올리는데 실패했다.​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2실점(8피안타 1볼넷 6탈삼진)으로 호투를 펼치고 마...

'테이프 트레이닝복' 입은 수영 대표팀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우하람(21·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입은 트레이닝복 등 부분에는 KOREA라는 국가명이 보이지 않았다. 대신 회색 테이프 여러 겹이 붙어있었다.자국의 국가명이 박힌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던 다른 나라 선수들과 달리 우리 선수들은 A사 로고가 박힌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었던 것. 이 어처구니 없는 해프닝의배경에는 대한수영연맹의 안일한...

조코비치, 페더러 꺾고 윔블던 우승

노박 조코비치(32·세르비아·세계 랭킹 1위)가 로저 페더러(38·스위스·3위) 윔블던 테니스 2연속 우승을 차지했다.조코비치는 지난 14일 밤 10시(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 센터 코트에서 열린 2019 윔블던 테니스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페더러에게 세트스코어 3-2(7-6<5> 1-6 7-6<4> 4-6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