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우리금융 잔여지분 팔아 3년내 완전 민영화"

류순열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5 15:13:28
  • -
  • +
  • 인쇄
잔여지분 18.32% 두세차례 최대 10%씩 분산 매각

정부가 보유하고 있는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을 내년부터 팔기 시작해 늦어도 2022년까지 전량 매각하기로 했다. 1997년 외환위기 이후 부실은행 정리를 위해 공적자금을 투입하면서 소유하게 된 우리금융을 24년만에 완전 민영화하게 되는 것이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24일 공적자금관리위원회(공자위)에서 결정된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 매각 방안을 25일 발표했다. 6월 현재 정부는 예금보험공사를 통해 우리금융 지분 18.32%를 보유하고 있다.

정부는 2020년부터 3년간 2∼3차례에 걸쳐 최대 10%씩 나눠서 지분을 매각한다. 원칙적으로 1년 주기를 지키되 직전 매각일로부터 6∼18개월 사이에 매각한다는 방침이다.


매각은 앞서 2016년 과점주주 매각 당시 활용한 희망수량경쟁입찰 방식을 우선 활용한다. 이 방식을 통해 기존 과점주주나 최소입찰 물량을 충족하는 대규모 투자자 등 신규 투자자를 대상으로 입찰 가격순으로 낙찰시킨다.


희망수량경쟁입찰에도 유찰되거나 남은 물량은 '블록세일'(잔여 물량의 최대 5%)로 처리한다. 가령 희망수량경쟁입찰에서 10%를 매각하려다 2%만 팔렸을 경우 남은 물량 중에서 5%만 블록세일로 처리하고, 그 나머지는 다음 회차의 매각으로 넘긴다.


금융위 관계자는 "많은 물량을 한꺼번에 팔 경우 주가가 내려갈 수 있는 점을 고려해 쪼개서 파는 것"이라며 "공적자금 회수 극대화 등도 고려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2016년 과점주주들에게 매각하면서 민영화의 성과는 상당 부분 달성했다고 볼 수도 있지만, 여전히 지분이 남아 있어 공적자금 투입회사라는 한계가 있었다"며 "이번에 잔여지분 매각이 끝나면 민영화를 완전히 마무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잔여 지분 매각 후 현재 2대 주주인 국민연금(8.37%)이 최대주주가 돼 '주인 없는 회사'가 되지 않겠냐는 우려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지배구조에 대해서는 우리금융지주에서 고민할 부분"이라면서도 "글로벌 금융회사들도 다들 연기금이 최대주주인 '주인 없는 회사'이고, 국내도 대체로 비슷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당국은 주가가 1만3800원 수준이면 그간 투입한 공적자금 원금(이자비용 제외)은 모두 회수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우리금융에 투입된 공적자금(원금)은 총 12조8000억원이다. 올해 5월 말 기준 11조1404억원을 회수(회수율 87.3%)했다.


앞서 정부는 2017년 IMM PE와 동양생명, 한화생명, 키움증권, 한국투자증권, 유진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으로 구성된 7대 과점주주에 지분을 매각한 바 있다.


정부는 1998∼2006년 우리은행의 전신인 옛 한빛은행 등 5개 금융기관의 부실을 정리하면서 경영 정상화를 위해 공적자금을 투입, 우리금융지주 주식 7억3000만주(100%)를 취득했다.


UPI뉴스 / 류순열 기자 ryoos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도움 안되는 다저스 불펜, 류현진 승리 또 날렸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후반기 첫등판에서 7이닝동안 호투를 펼치고도구원투수 난조로 시즌 11승을 올리는데 실패했다.​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2실점(8피안타 1볼넷 6탈삼진)으로 호투를 펼치고 마...

'테이프 트레이닝복' 입은 수영 대표팀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우하람(21·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입은 트레이닝복 등 부분에는 KOREA라는 국가명이 보이지 않았다. 대신 회색 테이프 여러 겹이 붙어있었다.자국의 국가명이 박힌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던 다른 나라 선수들과 달리 우리 선수들은 A사 로고가 박힌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었던 것. 이 어처구니 없는 해프닝의배경에는 대한수영연맹의 안일한...

조코비치, 페더러 꺾고 윔블던 우승

노박 조코비치(32·세르비아·세계 랭킹 1위)가 로저 페더러(38·스위스·3위) 윔블던 테니스 2연속 우승을 차지했다.조코비치는 지난 14일 밤 10시(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 센터 코트에서 열린 2019 윔블던 테니스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페더러에게 세트스코어 3-2(7-6<5> 1-6 7-6<4> 4-6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