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내 지지엔 민생해결 목마름 반영…총선 역할 생각 안해"

김광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5 17:34:52
  • -
  • +
  • 인쇄
"국민에겐 안정적 해결하는 사람에 목마름 있어"
"총선 역할, 생각하지 않아…심부름시키면 따를 것"
차기대선 질문엔 "지금 그런 이야기할 때 아냐"

이낙연 국무총리는 15일 차기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 자신이 높은 지지율을 보이는 것과 관련해 "(국민들에게) 뭔가를 안정적으로 해결하는 그런 사람에 대한 목마름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 이낙연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편집인협회 토론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토론회에서 차기 대선주자로서의 이낙연 총리에 대한 거듭된 질문에 "저로서는 부담스럽다"면서도 이같이 답했다.

이 총리는 "강원 산불 때 국민들이 좋게 봐주셨는데 대단한 건 아니었다"면서 "그런 종류의 정부의 자세, 리더십을 과거에 덜 보셨던 거 아닌가 싶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산불 당시) 가자마자 볍씨를 공급해드리겠다, 혈압약을 오늘 중 드리겠다, 그런 세세한 대응을 하는 걸 놀랍게 보신 것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 총리는 총선 역할론에 대해 "제 역할을 제가 생각하고 있지 않다. 제가 요구할 생각도 없고, 기획할 맘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저도 정부여당에 속한 사람이니 심부름을 시키면 따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해외 순방 중 '내년 총선이 중요하고, 총선에서 합당한 역할을 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에 대해선 "순방이 끝날 무렵 동행한 기자들이 뉴스 하나는 내놔야 한다고 목을 졸라, 물에 물 탄 듯 얘기했던 것"이라며 "어제 이해찬 민주당 대표께서 '진지한 말씀이 아닐 것'이라고 하셨는데 제대로 보신 거다"라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또한 그는 차기 대선과 관련한 질문에 "지금 그런 이야기를 할 때가 아니다. 마음의 준비도 그렇게 단단히 돼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아울러 이 총리는 "국민 삶의 개선과 사회의 진화를 이끌어내거나 돕거나 하는 것이 정치의 기본 임무"라며 "개인적으로 안전 대한민국이 진일보하는 과정에 이낙연이 일조했다, 그런 평가라도 남았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인물

+

만평

+

스포츠

+

임효준, 성희롱으로 '대표팀 전원 선수촌 퇴촌'

쇼트트랙 대표팀이 또다시 성희롱 파문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동성 선수간 성희롱 논란이다. 이에 따라 남녀 국가대표팀 전원이 모두 진천선수촌에서 퇴촌을 당했다. 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충북 진천에 있는 진천선수촌에서 쇼트트랙 남녀 대표팀이 동반 암벽 등반 훈련을 하던 중임효준(23·고양시청)이 동료황대헌(20·한국체대)의 바지를 벗겼다.수...

류현진, 기자들이 뽑은 가장 유력한 사이영상 후보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최고의 성적을 보이고 있는 LA 다저스의 류현진(32)이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후보 1순위로 선정됐다. ​25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은 메이저리그 담당 기자 35명이 뽑은 사이영상 후보를 공개했다. 기자들은 각 리그 3순위까지 투표하고 1위에 5점, 2위에 3점, 3위에 1점을 부여했다. 투표 결과 류현진...

쇼트트랙 대표팀서 성희롱 신고…한 달간 전원 퇴촌

진천선수촌에서 발생한 성희롱 사건으로 인해 훈련하던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이 모두 퇴촌한다.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쇼트트랙 대표팀은 지난 17일 진천선수촌에서 산악 훈련을 했다. 당시 남자 선수 A가 동성 후배인 B 선수의 바지를 벗겼으며, B 선수는 A 선수를 성희롱으로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A 선수와 B 선수는 모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