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노회찬 부인, 드루킹 재판 불출석…증인신문 무산

장기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5 19:44:27
  • -
  • +
  • 인쇄
법원 "내달 19일 재소환…집행관·우편 송달 병행"

'드루킹' 김동원(50) 씨의 항소심 재판에 증인으로 채택된 고(故) 노회찬 전 의원 부인이 폐문부재(문이 잠겨있고 사람이 없음)로 불출석했다.

▲ '드루킹' 김동원 씨가 1월 30일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에서 '드루킹 댓글 조작사건' 선고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고법 형사4부(부장판사 조용현)는 15일 컴퓨터 등 장애 업무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드루킹 김 씨 등 10명에 대한 항소심 2차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증인으로 소환된 노 전 의원 부인 김모 씨가 법정에 나오지 않아 증인신문은 무산됐다. 법원은 증인소환장을 정의당 당사로 보냈지만 거부당했고, 부인 김 씨의 자택으로 다시 보냈으나 폐문부재로 송달되지 않았다.

재판부는 "내달 19일에 다시 소환하겠다"며 "집행관 송달과 우편 송달을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드루킹 김 씨 등의 항소심 3차 공판은 다음달 19일 오후 2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드루킹 김 씨 측은 금품을 직접 수령했다는 부인 김 씨에 대한 신문이 필요하다며 1심에 이어 2심에서도 증인으로 신청했다. 1심이 증인 채택 필요성을 부정적으로 봤던 것과 달리, 2심은 "노 전 의원 유서에 적시된 금액과 1심이 인정한 금액이 달라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증인으로 채택했다.

드루킹 김 씨는 노 전 의원에게 명절 선물을 보내고 강연료도 줬다고 주장했다. 다만 특검팀이 기소한 것처럼 불법 정치자금을 제공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앞서 노 전 의원은 지난해 7월 23일 서울 중구 소재 한 아파트에서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는 유서에서 "2016년 3월 두 차례에 걸쳐 경공모로부터 4000만원을 받았다"며 "어떤 청탁도 없었고, 대가를 약속한 바도 없었다"고 밝힌 바 있다.

특검은 노 전 의원이 사망함에 따라 수사를 중단하고 '공소권 없음' 처분했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인물

+

만평

+

스포츠

+

임효준, 성희롱으로 '대표팀 전원 선수촌 퇴촌'

쇼트트랙 대표팀이 또다시 성희롱 파문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동성 선수간 성희롱 논란이다. 이에 따라 남녀 국가대표팀 전원이 모두 진천선수촌에서 퇴촌을 당했다. 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충북 진천에 있는 진천선수촌에서 쇼트트랙 남녀 대표팀이 동반 암벽 등반 훈련을 하던 중임효준(23·고양시청)이 동료황대헌(20·한국체대)의 바지를 벗겼다.수...

류현진, 기자들이 뽑은 가장 유력한 사이영상 후보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최고의 성적을 보이고 있는 LA 다저스의 류현진(32)이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후보 1순위로 선정됐다. ​25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은 메이저리그 담당 기자 35명이 뽑은 사이영상 후보를 공개했다. 기자들은 각 리그 3순위까지 투표하고 1위에 5점, 2위에 3점, 3위에 1점을 부여했다. 투표 결과 류현진...

쇼트트랙 대표팀서 성희롱 신고…한 달간 전원 퇴촌

진천선수촌에서 발생한 성희롱 사건으로 인해 훈련하던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이 모두 퇴촌한다.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쇼트트랙 대표팀은 지난 17일 진천선수촌에서 산악 훈련을 했다. 당시 남자 선수 A가 동성 후배인 B 선수의 바지를 벗겼으며, B 선수는 A 선수를 성희롱으로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A 선수와 B 선수는 모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리...